분류 전체보기 1143

픽업트럭을 타는데 짐 걱정이라니

미국 자동차 여행을 계획할 때의 일이다. 미국으로 자동차 여행인 만큼, 가장 미국적인 차를 타고 싶었다. 가장 미국적인 차하면 떠오르는 것은? 여러분의 마음속엔 무엇이 떠오릅니까? 나는 자연스럽게 픽업트럭이 떠올랐다. 그것도 가능한 풀 사이즈로.(미국의 풀사이즈 개념은 우리의 그것보다 상당히 크다.) 올라타야 하는 거대한 크기의 픽업트럭을, 담배는 입에 걸치듯 물고(라고 쓰긴 했지만, 나는 담배는 피우지 않으니까 이쑤시개라도 물도록 한다.) 눈 주변을 가득 가리는 검은 테의 검정 선글라스에는 차창 밖으로 뽀얀 먼지가 피어오르는 도로가 비친다. 과거 금맥을 찾아 떠난 서부 개척자들의 모습을 상상하며, 황야에 뜨겁게 지는 노을을 바라보며 그들이 지났을 법한 골드 러시 루트를 달린다. 물론 운전석 창문은 활짝..

네비게이션, 어디까지 써봤니

2008년인가 미국 시카고 모터쇼를 참관했을 때 일이다. 자동차 브랜드마다 센터패시아에 큼지막하게 자리 잡아야 할 오디오 시스템 대신 LCD 디스플레이를 달아놓은 차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 보통은 시디플레이어(6장쯤은 한 번에 들어가는)가 차지하고 있어야할 자리였다. 주먹만 한 화면 옆에는 '하드 드라이브 내장!' 과 같은 스티커가 붙어 있기도 했다. 당시는 자동차 인포테인먼트시스템(인포메이션+엔터테인먼트)의 태동기였는데, 당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메인은 네비게이션이었다. 화면 옆에는 십수 개의 물리 버튼들이 오와 열을 맞추어 다닥다닥 붙어 있었고, 이는 대부분 내비게이션을 조작하기 위한 버튼들이었다. 2008년은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태동기였다. 지금이야 자동차에 내장된 내비게이션 기능은 너무..

자동차 2022.03.25

미국적인 자동차에 대하여

2019년 3월에 2주 정도 미국 본토로 자동차 여행을 다녀왔다. 그리고 3개월 뒤, 한국GM의 초청으로 한 번 더 다녀올 기회를 가졌다. 자동차 여행, 특히 미국에서의 자동차 여행은 일종의 명상 수련과도 같다고 생각한다. 수 시간 동안 전방을 바라보며 운전대를 잡고 운전이란 행위에 집중하는 것이, 마치 들이쉼과 내쉼, 찰나의 순간에 집중하는 명상의 행위와 비슷하지 않을까. 명상 중 잡념이 떠오르는 것처럼 운전을 하다 보면 이런저런 생각에 빠져 ‘어이쿠, 길을 잘 못 들었네!’하는 순간도 생긴다. LA 공항에서 차를 받아 시원하게 뻗은 도로를 달리면서 모든 것이 시원시원하고 큼직큼직하다고 느꼈다. 어쩌면 아직은 쌀쌀함이 느껴지는 봄날, 우리는 미세 먼지로 고생하고 있는 그 시기에, 미국은 유난히 파랗고 ..

남자와 자동차 <1>

“형, 그냥 써요.” M이 말했다. 언제부터였을까, 이토록 글쓰기가 어렵게 느껴질 수가 없었다. 분명 목디스크 때문이었다. 어느 날부터 손 저림이 시작되었고, 푸시 업을 하다 한쪽 팔에 힘이 빠져 쓰러지는 일도 있었다. 심각한 목디스크 증상 덕에 의식적으로 컴퓨터 작업을 멀리 했다. 취미 활동이던 블로그도 꼭 필요한 행동이 아닌 불필요한 활동으로 여겨지며 자연히 멀어져 갔다. 증상이 나아지고서는 다시 그 패턴을 찾는 것이 어렵게 느껴졌다. 생각은 생각을 낳는다. 걱정은 막연할수록 커진다. 할 일은 미룰수록 어려워진다. 글쓰기를 미루면 미룰수록 다시 제대로 시작하기가 더욱 어려워졌다. M은 나와 함께 자동차 블로그 태동기부터 활동한 인물이다. 나와 다른 점이 있다면, M은 2007년 즈음부터 2022년을 ..

자동차 2021.10.28

패밀리카로 픽업트럭은 어떨까? (feat.쉐보레 콜로라도)

패밀리카는 가족이 함께 타는 차다. 정확히 정해진 수치나 정의는 없지만, 일반적으로 4인 내외의 가족 구성원이 이용하는 차를 의미한다. 과거 국내 시장에서 "패밀리카=중형 세단"이라는 통칭되던 때도 있었는데, 언브레이커블한 공식은 2000년 후반부터 SUV에 의해 깨지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미니밴 시장도 과거에 비해 크게 확대되고 있는 실정이다. 그렇다면, '패밀리카로 픽업트럭은 어떨까?' 문득 생각이 들었다. 얼마 전 시승한 콜로라도를 바탕으로 픽업트럭의 패밀리카 사용에 관한 기억을 떠올려 보았다. 이러한 경험은 콜로라도 만의 이유일 수 있지만, 픽업트럭 전반에 해당하는 이야기일 수 있겠다. 1. 생각보다 아이들이 더 좋아한다. 생각보다 아이들이 정말 많이 좋아한다. 사춘기 이전의 아이들이라면 확..

사진 정리를 통해 떠나보는 가족여행, <하와이>와이키키 스팸잼

늘 청명한 하늘과 바다. 와이키키가 서핑을 배우기 좋다는 거, 이때는 몰랐더랬다. 오늘은 하와이에서 유명한 연례행사인 스팸잼 축제가 있는 날이다. 매년 4월에 열리는데, 와이키키 메인도로인 칼라카우아 대로의 차량 통행을 막고 열리는 행사라 도로 위를 걸어다닐 수 있다. '무수비'를 포함하여, 맥도날드의 맥모닝 메뉴에도 밥과 스팸이 있을만큼 하와이에서는 스팸이 친숙한 식재료다. 주변 음식점 등에서 스팸을 주제로 한 음식이나 미술품 등을 선보이고, 문화 행사도 펼쳐진다. 칼라카우아 에비뉴를 꽉 채운 인파. 유명 레스토랑 체인인 PF Chang에서도 부스를 만들었다. 아이스크림도 있고.. 바로 이렇게 구워주는 스테이크도 있고.. 허술해 보이지만, 기념사진을 찍을 수도 있다. 사실 하와이, 특히 와이키키의 사먹..

여행/하와이 2020.10.21

사진 정리를 통해 떠나보는 가족여행, 하와이 2편. 힐튼 라군

사진 정리를 통해 떠나보는 가족여행 나의 하드 드라이브에는 정리가 안된 몇만장의 사진이 있다.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여 사진 정리도 하고, 꾸준한 글쓰기와 블로깅을 위해 시작해보는 프로젝트. 늘 맞이했던 아침 풍경. 아침에 일어나면 눈이 맑아지는 듯 했다. 집 앞에는 포트데루시 공원이 있었다. 바로 푸른 바다가 펼쳐진 풍경도 좋지만, 녹색의 공원이 심심하지 않은 좋은 사진 색감 구성을 만들어준다. 매우 자주 갔던 힐튼 라군.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곳이고, 물도 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영을 못하는 유아를 마음놓고 풀어놓기에는 안전한 곳이라 자주 가게 되었다. 완면한 수심 경사, 고른 모래바닥,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물가의 송사리(?)들, 가깝고도 깨끗한 화장실, 편의점, 주차장, 식당, 비치 서비스..

여행/하와이 2020.10.20

사진 정리를 통해 떠나보는 가족여행, 하와이 1편

더보기 사진 정리를 통해 떠나보는 가족여행 나의 하드 드라이브에는 정리가 안된 몇만장의 사진이 있다.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여 사진 정리도 할 겸, 꾸준한 글쓰기와 블로깅을 위해 시작해 보는 프로젝트. 2013년에는 소니의 미러리스 DSLR를 사용했다. 미러리스DSLR을 사용했던 기변을 했던 것은 역시 휴대성. 처음엔 거대한 DSLR을 들고 다녔지만, 귀찮은 것을 유독 싫어했던 나는 소니에서 작고 가벼운 미러리스DSLR를 선보이자마자 기변을 했다. 미러리스DSLR도 거추장스러워지기 시작할 무렵, 2016년말에 침수사고로 미러리스DSLR과 과도 작별했다. 이후 똑딱이만으로 지금까지 지나왔다. 지금은 똑딱이도 잘 사용하지 않는다. 아이폰으로 찍어도 좋은 품질을 사진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아니 그렇다고 생..

여행/하와이 2020.10.19

패밀리카에 필요한 옵션들

자녀의 나이에 따라 부모의 손이 더가는 부분도 있고, 덜가는 부분도 있다. 자동차 옵션도 자녀의 나이에 따라 필요한 것도 있고, 불필요해지는 것도 있다. 예컨대 카시트 체결이 용이한 ISOFIX가 정말 요긴한 시기가 있는 반면, 일정 시기를 지나면 전혀 불필요한 옵션이 된다. 반면 부모님의 꾸준한 '관심과 사랑'처럼, 나이와 상관없이 요구되는 것도 있다. 2열의 안전띠 경고등이 좋은 예다. '안전띠의 중요성'을 감안한다면, 자녀의 나이와 상관없이 패밀리카에 있어서 중요한 옵션이다. 카시트를 다는 유아든, 카시트가 필요없는 청소년이든, 혹은 노년의 부모님이든 모두에게 중요한 '안전띠'니까. 최근의 신차들은, 2열 개개의 좌석까지 파악해, 구체적인 시그널을 준다. 2열의 시트를 구분지어 경고와 알람을 해주는..

자동차/컬럼 2020.10.16

더욱 강렬해진 쉐보레 콜로라도 시승기

안녕하세요, 오토앤모터입니다. 쉐보레의 콜로라도가 2021년형 모델을 새롭게 선보였습니다. 바로 확인할 수 있는 변화는 역시 차의 전면부. 한마디로 성형수술에 성공했다고 평가하고 싶습니다. 과거의 모습이 마치 순박한 시골청년의 이미지였다면, 21년형 모델은 강한 인상의 터프한 남성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컨트리풍에서 도시적인 매력으로 변한 것 같기도 하네요. 디자인은 워낙 개인적 편차와 호불호가 뚜렷한 요소입니다. 그래서 저만의 생각인가 주변에 물어보니, 대부분 이번 외관의 변화에 대해서 좋은 평가를 내려주네요. 쉐보레의 패밀리룩을 따르면서, 캐릭터라인이 보다 뚜렷해졌다고 얘기합니다. 콜로라도는 국내 시장 데뷔 때부터 화제를 낳았는데요. 미국의 정통 픽업트럭이 국내에 최초로 선보인다는 사실과 더불어 그동안..

카테고리 없음 2020.09.2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