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러웠던 하와이의 교통 문화

2010.03.09 07:32자동차/컬럼

안녕하세요, 오토앤모터입니다.

서울에 돌아온지 오늘로 이틀째 되네요.
돌아온 날부터해서 열심히 운전을 하고 있는데요,
재밌는 것이 지난 약 열흘간은 하와이에서 굉장히 여유롭고 느긋하게 운전을 하다가,
서울에 돌아오자마자 공격적인 운전 습관으로 다시금 바뀌어 가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왜 그런 걸까요?
서울의 공기가 사람을 공격적으로 바꾸는 걸까요?
하와이의 도로가 편도 12차선 정도 되어서, 뻥뻥 뚫려있기에 그런걸까요?
아님 똥개도 홈그라운드에선 80%는 먹고 들어간다고,
남의 땅에선 깨갱이다가 서울에 도착하면 본성이 튀어나와서일까요?



아닙니다. 아니예요.
교통 문화의 차이가 큽니다.
우리나라는 세계적인(!) 자동차 기업도 가지고 있는 자동차 대국(?)중 하나지만,
교통 문화만큼은 정말 열악합니다.
마치 우리가 중국이나 동남아의 교통 문화를 보며, '개판이네'하는 것과 같죠. 
오늘은 부러웠던 하와이 교통 문화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 합니다.


앞서 이야기 했듯 전 하와이에서 열흘 내내 여유 있는 운전을 즐겼습니다.
그게 가능했던 가장 큰 이유는 거기선 누구나 다 그런 여유있는 운전을 하니까요.

끼어들기요?
"필요하다면" 맘껏 하세요. 깜빡이만 켜면 다 끼워줍니다.

그런 경우 있죠? 갈림길 앞까지 가서야, 차선을 잘못 들어섰다는 걸 알게 되었을 때의 황당함.
국내선 깜빡이 켜도, 옆차선에선 안면 무시하고 쌩하기 일쑤입니다.
위험하게 '차앞머리 먼저 들이밀기 신공'를 해도 성공할까 말까죠. 
하와이에선 다 끼워줍니다.
그렇다고 밀리는 차선을 피해달리다가, 갈림길 바로 앞에서 끼어들기하는 얌체족들도 없습니다.



우리나라에선 좌/우 차선 합류 지점에서 '너한번 나한번' 순서대로 진입하는 것도 잘 안될때가 많습니다.
(근데 이런 거 아직까지도 모르고 앞차에 딱 붙어서 무조건 꼬리물기하는 분들 의외로 많은거 같아요!?
면허시험에 이런거 안내나?)
물론 하와이에선 이런 교통 예절은 기본입니다.

더하여, 신호등 없는 교차로에서도 '일단정지'와 '너한번 나한번'문화는 정확하게 지켜집니다.
우리나라처럼 '내가 우선차선이고 직진이니, 무조건 내가 먼저 고고씽' 이런 거 없습니다.
설사 직진이더라도 일단 정지하고 좌우확인한 후, 교차로 반대편에서 먼저 좌회전 대기하던 차량이 있으면 양보합니다.
교차로에 신호등 없는데도 불구하고 정체없이 서로 착착 순서를 맞춰 진행한다는 점이 정말 신기합니다.

아참! 사람이 우선이라는 얘기도 빼놓을 수 없네요.
신호등이 있건 없건 횡단보도에선 일단 정지입니다.
보행자 입장에서는 정말 언제난 맘 편히, '보도'를 횡단할 수 있는 겁니다.
그렇다고, 차들이 줄줄이 사탕으로 밀려있는데 '사람이 우선'이라고 무조건 길 건너는 분들도 없구요.


이런건 정말 기본적인 교통 의식 수준의 문제고, 운전자 간의 신뢰가 밑바탕이 되기에 이뤄지는 겁니다.
예컨대 갈림길 바로 앞에서 끼어드는 얌체족들이 많아진다면, 아마 하와이도 끼어들기는 쉽지 않겠죠.
하지만, 기본적으로 그런 얌체행위는 정말 몰상식하다고 생각하기에 아무도 안하는 게 당연한 거고,
그런 생각이 밑바탕이 되기에, 끼어드는 차가 있으면,
'아, 저차는 길을 잘 못 들었나보다.' '초보자거나 초행인가보다' '사정이 있나보다' 라고 인식하고 
끼워주기의 용인이나 배려가 자연스레 되는 겁니다.

전체적인 문화가 그러니, 서울에서 나쁜 운전습관을 가졌던 저도 자연스럽게 융화됩니다.
이런 여유로운 곳에서 치열하게 전투적으로 달리면, 운전자 본인 스스로가 웬지 초라해집니다.
'왜 구태여 이렇게 아둥바둥 운전해야 하지?'라는 생각도 들고요.

글이 길어지죠? 교통문화 캠페인 차원에서 나눠서 계속 진행해 볼께요. <수입차 전문 블로그-오토앤모터>

공감하셨나요? 아래 손가락 버튼을 꾹 누르시면, 보다 많은 이들과 이 내용을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스쿠미츠랩2010.03.09 09:05

    완전 공감이예요~ 우리나라만큼 무질서하고 교통 에티켓 없는 나라도 없을껍니다.
    저는 최대한 먼저 양보하려고 노력하는 편인데 상대방이 그러질 못하니
    저 역시 덩달아 변하게 되더라구요 ㅠㅠ
    물론 그것도 제 탓이지만요
    이게 다 갑작스레 경제부흥이 일어난 나라의 부작용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 프로필사진
    디려2010.03.09 10:03

    고속도로 진출입로라던가 고속화도로 진출이라던가 고가도로진출입이라던가
    여하간 각종 진출입로만 나타나면 병목현상 정도가 아니라 아예 차들이 줄줄이 서버리는것..
    막상 앞으로 가보면 한대씩 번갈아가며 들어만가도 충분히 정상적으로 빠져나갈텐데 앞차 떵꺼를 바짝물고선 부웅~끽, 부웅~끽
    이따우로 아예 안끼워주는 아이들 참 많습니다.
    거기에 막상 끼워주려 공간을 벌려놓으면 그 사이로 드립다 들이미는 버스나 트럭 아이들...
    결국 엉켜버리는데요. 그걸로 인해 저 뒤쪽엔 아예 차들이 정차해버린다는걸 생각못하는거 같습니다.

    여유있는 운전도 운전이지만
    기본적인 개념자체가 없는 운전자들이 많습니다.
    고속도로에서도 좀 정체가 발생했다 싶으면 차선 바꾸기에다가
    아예 진출로로 마구 달려가서 끝에서 달랑 끼어들기등등...

    그게 운전을 잘 하는거라고 생각하죠.
    그리고 앞차가 차를 끼워주면 뒤에서 미친뇬널뛰기 하듯이 번쩍번쩍에 트림하듯 거한 방구소리를 부아앙~ 하고 내대고..

    그런게 운전 잘하는게 절대 아닌데 잘 모릅니다.
    중국욕만 하고 있을 이유가 전혀없죠.

    교차로에서 꼬리물기,
    급출발 급제동하기,
    진출입로에서 앞차에 바짝 붙어서 1:1 차례로 움직이는걸 못하게 하기
    등등을 하면서 오늘도 나는 운전을 참 잘해라고 자위하시는 분들...

    아마도 이런 분들 떼로 가져다가 트랙에서 돌려보면 참 재미있을거 같습니다.

    자기들이 운전하는게 잘하는게 아니라
    다른 이들의 생명과 재산의 위험을 가하고
    자신의 스트레스지수도 올려가는데다가
    남들이 자신에게 운전 참 잘하네라고 하는 말이 자알한다~ 아주 병진 육갑하고 앉았다 라는 뉘앙스라는걸
    알지도 못하는 불쌍한 사람이란걸 알려나 모르려나 싶습니다.

    그냥 개념상실의 시대를 살고 있지요...정말...

  • 프로필사진
    BlogIcon 푸른하늘2010.03.09 11:21

    신혼 여행을 하와이에 갔다가 L,A 에 사는 언니 한테 다녀왔죠. 그때는 도로에 차가 많지 않았는데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네요. 화와이도 미국령이죠... 미국의 교통 법규는 엄격 합니다.
    교통 경찰이 많이들 나와있진 않지만 한번 걸리면 벌금이 장난 아니예요. 대학시절 남편과 차를 빌려 미국 여행 한적 있죠.
    인적이 드믄 산속에서 밴 한대가 계속 따라오길래 무서워서 속력을 냈는데,20분 정도 쫒아 오더니 서치라이트를 켜서 경찰차 인줄 알았죠. 남편은 국제 면허로 스피드 딱지를 끊었는데 벌써 17년전... 우리나라 돈으로 10만원 짜리 였어요. 즉심법정 출두 하라는 고지서 나중에 한국에 까지 날라왔더군요. 다행히 한국 올때 미리 냈구요. 벌금 안내면 다음에 입국도 거절 당할수 있고, 미국 사람들 즉심 넘어 가고 벌점 많거나 하면 빨간 조끼 입히고 도로 청소도 시켜요.
    미국은 술먹고 운전 하면 수갑 채워 가잖아요... 911자동차 지나갈때, 한쪽으로 안서면 소방대원이 차 넘버 등록 해서 벌금 부과, 스쿨 버스 앞에 서있을때 추월 하면 안되고 학교앞 규정 속도 지키지 않으면 벌금 장난 아닙니다.
    고속도로 에서 스피드 위반 하면 5000cc도 넘는 경찰차로 끝까지 따라와 잡습니다.
    교차로 위반도 마찬가지고요.
    물론 시민의식도 작용 하겠지만 복잡한 다운타운 가면 미국 사람들도 클락션 많이 울리지요. 제주도만 가도 한가하고 운전 얌전히 하시는분 많답니다.

    • 프로필사진

      하긴 지역차도 무시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그래도 서울보단 미국 다운타운들이 상황이 낫지 않을까 싶네요.

      푸른하늘님 자주 들러주시고, 좋은 댓글 계속해서 부탁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bluetahoe2010.03.10 18:05

    물론 교통문화의 큰 차이가 있구요, 도로상황의 차이도 있습니다만 저는 두 나라의 교통법규의 차이도 있다는 점을 덧붙이고싶네요. 신호등 없는 교차로에서도 '일단정지'와 '너한번 나한번'문화가 정확하게 지켜지는 이유는 미국에서는 STOP사인이라는 것과 관련법이 있어서 이 표지판 앞에서 무조건 정지한 다음 먼저 와서 서 있던 차부터 가야 하고 그 법을 어기면 벌을 받도록 되어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에 STOP사인 앞에서 '일단정지후 너한번 나한번'이라는 규칙이 있는지 없는지 저부터도 모르고 있고 단속도 안하기 때문에 이런 문화가 생길 수 없었습니다.

    미국은 차밖으로 쓰레기를 버리면 벌금이 우리돈 수백만원을 내야되고, 역주행방향이나 일방통행에서 반대방향으로 주차만 해놔도 딱지고 (우리나라는 역주행방향으로 세워진 차를 역주행으로 간주하지 않는 것같습니다) 길목이나 소화전 앞에 주차해도 딱지고 학교버스를 추월도 못하고 등등 자잘한 규제가 말도 못하게 많고 처벌이 엄하기 때문에 위반이 적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