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우이웃 도우라 성금냈더니, 그돈으로 단란주점을 가냐?

2010.11.22 08:00일상들

기분좋은 금메달 소식이 연일 이어지는 가운데 모처럼 혈압 오르는 뉴스를 봤습니다.
'사랑의 열매'로 유명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성금을 유용했다는군요. 개인적으로 지난해 블로그 수익금 100만원을 꿈을 펼치지 못하는 어린이들에게 써달라고 기부한 적이 있어 더욱 혈압이 오릅니다.


사실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국민들이 낸 성금은 이웃을 돕는 순수한 '성금'으로만 쓰여야 합니다. 인건비 등 사실상 그 기부 시스템/조직을 꾸리고 운영하는데 들어가는 비용은 국가에서 지원받는 것이 가장 좋겠죠.

"1000원어치 빵 사오라" 시켰는데, 빵 사러가는데 교통비 200원, 심부름비 100원, 가다가 군것질비 100원, 기타잡비 100원 빼고, 빵은 겨우 500원 어치 사왔다면, 그게 제대로 된 '심부름'입니까? 돈 준 사람은 생각도 안하는데, 누구 맘대로 교통비는 200원,군것질 100원 등을 책정하고 빼먹는 겁니까? 

'사랑의 열매'로 유명한 사회복지곡동모금회



뭐..백번 양보해서 현실적으로 성금의 일부로 시스템을 운영하는데 보태야 한다면, 좋은 일 하시는 거니까 이해할 수도 있습니다.
행사에 연예인 불러서 예산 집행했다는데, 홍보 효과 제대로 나고 더 많은 성금이 모였다면 할 말도 없구요, 잘하셨다고 얘기할 수도 있겠습니다.
새로 회장님 취임하셨는데 당연히 이취임식 해야 되고, 하다보니 규모도 있고 4500만원정도 쓸 수도 있습니다. 새로 취임한 회장님이 기업들 대상으로 성금 45억 정도는 쉽게 끌어오는 발넓은 능력자일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제가 저 신문 기사를 읽으면서 수많은 부정사례 중 가장 이해 안됐던 부분은,
백번 이백번 양보하고 역지사지로 이해해보려 해도 정말 이해가 안됐던 부분은,
술값으로 단란주점, 유흥주점 등에서 2천만원 어치를 업무용 카드로 긁었다는 겁니다.
죄송합니다. 블로그 운영 2년만에 최초로 포스팅에 욕 한번 쓰겠습니다. ㅅㅂㄹㅁ, 이거 완전 ㄸㄹㅇ 아냐?

네.. 일반 기업이라면, 비지니스도 해야 하고 접대도 해야 하고 충분히 그럴 수 있고 그런 게 현실이겠죠.
그런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비지니스하러 룸빵 갈 일이 뭐가 있나요?
얘기 좀 해 주세요.
네? 전 정말 이해가 안됩니다.

어려운 노인분들,  새로운 밤의 세계 접해보시라 접대하나요?
다른 회사원 다 가니까, 우리도 그런데서 비지니스 함 해보자 하고 가본 건가요?
아니면 우리행사 도와달라고, 혹은 기업 기부해달라고 담당자 만나서 싸바싸바라도 하는 겁니까?  

전 진짜 이해가 안 됩니다.

이 때문에 성금모금액이 급격히 줄고 있고,  여타 복지단체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합니다. 이게 뭡니까? 일부 문자그대로 ㅅㅂㄹㅁ들 때문에, 애꿎은 이웃만 추운 겨울을 보내게 생겼습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는 부랴부랴 오늘 기자회견을 연다고 하더군요. 참 착하게만 세상을 바라보기엔, 나쁜 사람들이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해일링2010.11.22 09:36

    사회전반이 썩었기 때문이겠지만 정말 혈압 오르더군요.
    우리만큼 사는 나라중에서 우리처럼 이렇게 비리가 만연한 나라가 있나요?
    썩은 사과 하나에서 시작해서 이제는 박스가 썩어가고 있네요.

  • 프로필사진
    물꼬기2010.11.22 10:58

    정말 할말 없더라구요..ㅡ.ㅡ
    일부 알바(?)인지 아닌지 모르겠는 사람들이 5년에 2천을 쓴거다.. 년간 400이면 그럴 수도 있지 않느냐.. 그러던데..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일반 기업체같은 단체가 아니지 않습니까??

    휴.. 모금된 돈을 수익금으로 생각해 그 일부를 유용하다니..ㅡ.ㅡ
    어쨌든 오늘 오후에 사랑의 열매 정기 후원관련되서도 일단 해지할 생각입니다.
    몇 년 전부터 적십자도 일부러 안내고 있는데..ㅠㅠ

  • 프로필사진
    디려2010.11.22 11:50

    나 하나쯤 어때서, 우리도 열심히 일하는데 회사돈으로 조금 노는게 어때서, 나는 무슨 자원봉사자냐? 나도 일하면서 돈 받는건데 회사돈으로 복리후생목적으로 야유회좀 갔기로서니 어때서?
    우리도 월급좀 올렸기로서니 뭐가 어때서?

    뭐 이딴 사고가 대한민국 전반에 걸쳐있는게 현실입니다.

    여기저기서 "법대로해!" "법대로 하등가" 라는 말들이 나와댄다는것은 역설적으로 우리는 아직 법치주의가 완벽하게 자리하지 못했다는 이야기구요. 그건 민주주의니 공평한 사회니 하는것이 죄다 헛소리인 상태의 사회라는것을 보여주는겁니다.

    공평과 평등은 좀 다른 의미이긴 한데, 어쨌거나 반칙을 엄격하게 제어하고
    사회구성원들이 법이란 제도하에서 반칙을 제어당하며 공정하게 경쟁해 나갈수 있는것이 올바른 사회일텐데
    대한민국의 가장 위에 있는 인간들부터가 일단 거기서 제외된, 소위 치외법권 상태에서 살고 있죠.

    무슨 인사청문회만 했다하면
    누구나 다 하는 아주 작은 위법사항 하나 했기로서니 내 능력에 비하면 그건 별거 아니다라며 갖은 반칙과 사기를 쳐왔던걸 아무렇지도 않게
    떠들고 있기나하고...

    이런 애들(이건 어른이라던가 지성인, 인간 이란 개념에서 이미 탈피한 금치산자나 한정치산자류라 사람이 아닙니다.) 부터 뜯어 고쳐져야 할텐데 그게 불가능하니 매번 이런 일들이 발생하는겁니다.

    나는 기자니까 이런특권을,
    나는 정치인이니까 이런 특권을,
    나는 연예인이니까 이런 특권을,
    나는 돈이 많으니까 당연히 이런 대접을,

    이런 생각들부터가 사실은 반칙인 셈입니다.

    제대로 알려주지도 않으면서 자기들끼리 낄낄거리며 나눠먹으려고나 하고
    그저 어떻게든 남들보다 좀 더 많은 혜택, 정보, 대우를 받으려고 차별적인 자리에 눈이 벌건 상황...

    대체 집에서 부모님에게 어떻게 교육을 받고 자란건가 싶습니다.
    이런 인간들이나, 정부 3부에서 일한다는 정신나간 꼰대들이나, 정치한다는 개나리들이나 사업한다는 미나리들이나
    부모에게 어떤식으로 교육을 처받고 학창시절 학교에서 교육을 받기는 한건가 싶은게

    어떻게된게 단 한놈도
    "권리와 권한이란 그만한 의무가 부여된다" 라는 아주 기초적인 부분도 못배워먹은거 같고
    자리와 지위엔 그만한 의무와 책임이 따른다는것조차도 모르는 시베리아에서 개나리캐는 인간들이 대부분입니다.

    여하간
    저런 곳에서 일을 한다는것은
    다른곳에서 일을 하는것과는 당연히 다른 부분이 있어야하는것이고
    그걸 받아들일수 없다면 자기들이 그런 행동을 해도 될만한 곳으로 나가야하는게 정상이었던겁니다.

    따라서 저 인간들은 당최 어떤 한부분도 옹호를 해줄수가 없네요.

  • 프로필사진
    2010.11.23 07:00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