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의 도움을 절실히 필요로 합니다.

2011. 5. 14. 17:38일상들

여러분께 도움을 청합니다.
혹시 며칠 전 MBC 휴먼다큐 '엄마 미안'편을 보셨는지요? 전 보지 못했습니다. 기사로 먼저 접했죠.
<관련기사 보기>



그럼에도 불구하고, 요약된 몇 줄의 기사와 첨부된 사진만으로도 눈물이 왈칵 쏟아졌습니다.
저도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태어나자 마자 몇년 째 아픔을 이겨내는 아이가 너무 기특하지만, 기특하기에 더욱 슬픕니다.
자신을 "아야"라고 부르는 아이, 병원을 집처럼 여기는 아이, 치료 부작용으로 생긴 두드러기를 긁고 피가 나자 엄마에게 되려 미안하다는 아이.
그럼에도 웃음을 잃지 않는 천사같은 아이.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게다가 국내에 1명 뿐인 희귀병이라 국가에서 지원을 못 받는다고 합니다. 희귀병으로 의료지원을 받으려면 5명은 있어야 한다는 말도 안되는-아니 법안 입안할 때 여러가지 경우를 생각했겠지만- 이유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안 되는게 어딨습니까? 방법을 찾으면 뭔가 나올 수 있지 않겠습니까? 혹시 이 글을 보시는 복지부를 비롯해 관련 부처 공무원 여러분도 자기 자식 일처럼 손 좀 써 주세요.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아이가 제대로 치료라도 받을 수 있도록 십시일반 우리도 도움을 줄 수 있었으면 합니다.
다큐 홈페이지에 가니 방법이 자세히 나와있더군요. http://www.imbc.com/broad/tv/culture/spdocu/love/bbs/index.html?list_id=2508351

아시죠? 지금 필요한 건 주머니의 여유가 아닌 마음의 여유입니다. 저도 적은 금액이지만, 후원을 마쳤구요. 정말 신이 계시다면, 서연이가 건강해져서 아팠던 기억이 깨끗이 잊혀질만큼 행복해졌으면 좋겠습니다. 진심으로 기도합니다. 아, 요 근래 나와 내 가족만 보고 산 것 같은데, 주변 이웃을 둘러볼 수 있게 해준 MBC다큐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해일링2011.05.15 17:33

    전 보고 싶었는데 너무 가슴이 아플것 같아서 안봤습니다.
    오토앤모터님처럼 기사만 봤는데 눈물이 흐르네요.
    저 아이를 돕는건 참 고맙고 훌륭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저런 아이들이 한둘이 아니라는걸 생각하면 너무나도 답답합니다.
    우리사회가 이제는 충분히 주위를 돌볼만한 능력을 갖췄다고 생각하는데
    우리들은 그럴 마음이 너무 부족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 프로필사진

      너무 동감가는 말씀이십니다.
      그래도 이런 프로그램을 보고, 또 시청자들의 반응을 보면 우리 사회가 조금씩 변화하고 있음을 느낍니다.

      언젠가 더 따뜻해질 날이 오겠죠.

  • 프로필사진
    미소바2011.05.16 13:39

    오랫만에 들렀다가 글을 읽고 방금 후원을 했습니다.
    MBC에서 짧은 영상을 보는데도 마음이 쓰린데, 서연이 부모 생각을 하니 더욱 슬퍼집니다.
    저도 한달정도 후에는 세째가 태어나는데 위의 두 딸이 건강하게 잘 커줘서 너무 감사합니다.
    세째도 누나들 처럼 건강하게 잘 자라주길 매일매일 기도합니다.
    부디 서연이도 건강을 되 찾아 가정이 행복하게 되길 기원합니다.
    정부가 엉뚱한데 삽질하지 말고 사회적으로 어려운 사람들한테 돈을 써야
    진정으로 살기 좋은 나라가 될텐데... 에휴~ 걱정입니다.

    • 프로필사진
      해일링2011.05.16 21:35

      요즘 같은 세상에 셋째를 가지셨다니 진짜 애국자십니다.
      부디 아이들 모두 건강하게 잘 키우시길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미소바2011.05.17 13:47

      해일링님 감사합니다. 건강하게 잘 키우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hdlee82011.05.20 13:13

    늘 좋은 일 하시네요. 저도 소액 보탰습니다. 따뜻한 세상 바라는 마음 함깨 하니 참 기쁘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