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용카시트를 반드시 해야 하는 이유

2009.12.02 07:47자동차/컬럼

얼마 전 원효대교를 타기 위해 신호정차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창밖으로 보이는 앞차가 좀 이상해보였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운전석쪽에 머리가 2개로 보였기 때문이죠.

'뒷좌석에 앉은 사람의 머리인데 착시처럼 보이는 거겠지'하고 생각했습니다.
신호를 받고 출발하자, 앞차의 운전 또한 영 이상했습니다.
갈팡질팡에 느릿느릿한 운전. 도로에 여유가 있는 일요일 오전이라 망정이지..

아무래도 불안해서 옆차선으로 추월했습니다.
그리고 슬쩍 곁눈질로 그차량을 바라보는 순간!!!

아.................
30대초반의 엄마가 1~2살짜리 아이를 앞쪽에 안고 운전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 '엄마'분께 묻고 싶었습니다.
아이가 에어백인가요?

네, 맞습니다.
저도 아이 아빠로 충분히 이해합니다.
달리는 차안에서 울며 보채면 운전에 집중할 수도 없고
난리치는 아이 때문에 되려 운전이 위헙해질 것만 같고..
그래도 하면, 안되는 게 있습니다.

사고를 예측할 수 있나요?
몇월 몇일 몇시에 어디서 사고가 일어난다고 정확히 알고 있으면
아이를 안고 운전하든, 아이를 업고 운전하든, 앞좌석에 앉히든 상관없습니다.

하지만 불시에 찾아오는 것이 자동차 사고입니다.
본인이 아무리 미하엘슈마허급 운전을 하고, 방어운전의 달인이라도
남에 의해 피할 수 없는 불가항력적 상황이 발생하는 것이, 바로 자동차 사고입니다.

사고가 일어난다면, 그 아이는 즉사 혹은 중상입니다.
그 엄마는 말그대로 자신의 품에서 끼인 채 죽거나 다친  아이를 보는 끔찍한 사태을 맞이해야 합니다.
때문에 자동차 운행중에는 아이를 항상 유아용 카시트에 앉혀야 합니다.

ISOFIX기반의 후방 유아용 시트, 가장 안전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미국에서는 출산 후 집에도 돌아가는 길에 자동차에 유아용카시트가 장착되어 있지 않으면
병원에서 아이를 내주지 않는다고 합니다.
또한 출생후부터 유아용 카시트에 태우고 다니면, 장난꾸러기 나이일때도 보채지 않고
당연히 그렇게 앉는 것으로 인식합니다.

뒷좌석에 어른이 안고 달리면 괜찮다고요?
그렇게 생각하시는 분들은 아래의 동영상을 꼭 참고하세요.




자..  유아용카시트를 생략하고 달리시는 분들께 다시 묻겠습니다.
아이가 울고 보채면,아이의 한손에는 폭약 한손에는 라이터까지 쥐어주실 건가요?
확률이 아무리 낮더라도 그건 아니지 않습니까?

<수입차 전문 블로그 - 오토앤모터>

유익하셨나요? 그렇다면, 많은 분들이 읽을 수 있도록 아래 손가락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 프로필사진
    디려2009.12.02 08:55

    얼마전 아이를 태우고 남편을 출근시킨 차량이 주행중에 중앙선을 너머 마주오던 버스와 추돌후 아이와 엄마가 사망해버린 사고가 있었죠.

    그거 블랙박스 영상을 보니 그것도 아이에게 신경을 쓰다가 중앙선을 넘어간 사실을 망각해버린것처럼 보였습니다.

    아이가 시트에 앉아서 바둥거리는고 보채는것때문에 옆자리에 앉히거나 뒷자리에 앉혀도 안고 타거나 하는 경우가 빈번한거 같은데
    사실 이게 좋지 않은 방법이라 생각됩니다.

    아이 하나가 문제가 아니라 가족전체의 안전을 위해서도 카시트를 장착해 아이를 앉히도록 하는것이 가장 바람직하겠죠..

    근데.... 미니 뒷좌석에....
    가능할려나요... 아놔..... 이런글 와이프가 보면 안되는디........덜덜덜

    저기.... 저 카시트...어케 어디서 안주남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youngjr2009.12.02 09:51

    아기 때부터 카시트 앉도록 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저희 아기도 처음에는 잘 안 앉으려고 했는데, 습관을 들이니 이제는 자기 자리로 알고 잘 앉아 있습니다. 제가 쓰는 카시트는 처음엔 뒤보기 하고 10kg 인가 넘으면 앞보기로 바꾸도록 하는데 아기가 좀 크면 뒤보기로는 타기 어렵지 않나요? 다리가 닿아서... 좀 더 크면 카시트 대신 부스터를 사용하는 것이 좋고요. 카시트 비용이 걱정이신 분들은 한국어린이안전재단에서 매년 6월-9월(기간이 일정치가 않아서 항상 확인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에 시행하는 카시트 무상대여 사업을 이용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http://www.childsafe.or.kr) 저도 무상대여 받아서 3년째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아래 동영상은 정말 끔찍하군요. 우리나라에도 좀 방영해주면 좋겠네요. ^^

    • 프로필사진

      안녕하세요, youngjr님!
      네 습관이 가장 중요한것 같습니다. 몇번만 고생하면, 이후 안전한 운전을 할 수 있으니까요!

      말씀대로 후방보기는 10~12kg까지 안전하고,이후에는 전방보기로 바꿔야 한다고 알고 있습니다.

      아참!!! 좋은 정보도 감사드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윤군2009.12.02 11:59

    저도 곧 조카가 생겨서 요즘은 자동차가 아니라 유모차가 더 눈에 띈다는...ㅎ 유아용 시트도 눈여겨봐야겠군요..

  • 프로필사진
    구름마을2009.12.02 12:28

    그래도 유아보호시트는 인식이 많이 생겨서 나아지는 것 같습니다.

    더 큰 문제는 유치원~초등생들이 사용해야 할 부스터입니다.
    마트나 인터넷 쇼핑몰을 뒤져도 유아보호시트는 넘쳐나지만, 부스터는 극히 드물죠.

    아시다시피 키에 맞지 않게 안전띠를 하면... 경추부상/내장파열의 위험이 크게 증가하죠.
    그런데 대부분의 어린이들은 좀 컸다는 이유로 당당하게 반항(?)하면서 안전띠를 안하려 하고,
    부모도 강요하지 않습니다.

    소문이 안나서 그렇지, 뒷좌석에서 안전띠 안하고 뛰놀다 사고나는 사례가 적지 않다고 알고 있습니다.
    대부분 차 밖으로 튕겨나가 사망하거나, 차안에서 크게 부딪혀 중상을 입거나 하죠.

    이 부분에 대해서도 자동차 관련 미디어부터 홍보와 계도를 해야 인식이 바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2009.12.02 15:40

    카시트는 정말 꼭 필요합니다. 그리고 시작 시점이 어리면 어릴 수록 더 좋습니다. 그만큼 적응도 되고 안전하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가끔 보면 몸에 맞지 않는 카시트를 사용하시는 분들도 보이는데 몸에 맞는! 카시트를 사용하는 것 또한 중요합니다.
    하지만 카시트 너무 비싸긴 해요 >.<

  • 프로필사진
    디려2009.12.02 19:55

    확실히 우리나라 자동차시장을 선도하면서 어떻게보면 자동차시장과 자동차문화를 만들다시피한 모모기업이 안전이라던가 고객에 대한 마인드라던가 자신들의 제품에 대한 자부심이라던가 따위와는 거리가 멀어서그런가 우리나라 자동차문화 및 안전에 대한 관심도 자체가 참 많이 낙후되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시장자체의 규모는 생각외로 큰편입니다만(자동차교체주기라던가 하는것을 보더라도) 안전에 대한 부분, 또 도로주행에 대한 운전자들의 마인드 등이 너무 낙후되었다는 생각입니다.


    트럭들의 지들끼리 100키로로 2차선고속도로에서의 배틀(?)이라던가 -날리는 모래알과 돌멩이들 어쩔...
    1차선에서 100키로로 정속크루징을 하며 대체 왜 디달들이냐는 표정으로 당당한 운전자들 - 그 바로 1키로만 뒤로가도 차량들이 서버리는 상황
    나란히나란히주행으로 빼도박도 못하게 주행들 하고 있는 차량들 - 너네 뒤엔 이미 차들이 서있단다.... 망할..
    버스들의 마구 끼어들기 및 차선먹기 등등

    말도못하게 많습니다.
    아마 이런거만 제대로 교육하고 단속하고 하더라도 차량관련 사고도 줄일수 있고
    또 정차 및 지체구간도 줄어 환경에도 좋고 연료소비도 줄일수 있을텐데 이런부분에 대해서는 아무도 뭐라 않죠.
    아마도 법을 만들고 제도화할수 있는 힘있는 양반들이 죄다 기사가 모는 차량뒤에서 퍼질러지다보니 암 생각이 없을수도 있겠습니다.
    아니면 휴일날도 경찰써서 고속화도로 막아버리고 다니는 만행도 저지르고 있으니 아예 모를수도 있겠군요.

    여하간 부스터, 카시트 등과 뒷좌석 안전띄 착용습관등은 꼭 필요한 거라 봅니다.

    대체 운전면허 시험에선 뭘 가르치고 검증하는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