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파나메라 터보, 3초 차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양산세단 자리에

2009.07.14 15:50자동차/해외이야기

외국의 매체인 Sport Auto에 따르면 뉘른부르크링에서 포르쉐의 신차 파나메라 터보가 캐딜락 CTS-V가 기록한 랩타임 7분 56초를 '3초' 단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소식은 포르쉐가 기뻐할만한 뉴스라기 보다는, 역설적으로 캐딜락 CTS-V가 얼마나 '괜찮은 대안'인 것인지 증명하게 된 셈인데요, 미국가격으로 캐딜락 CTS-V는 59,995불 수준으로 파나메라 터보의 반도 안되는 가격에 시판되고 있습니다. 



알다시피 이번 '3초 차'의 기록으로 파나메라 터보는 공식적으로 뉘른부르크링에서 가장 빠른 양산 세단이 되는 셈입니다. 이전에는 CTS-V였지만 말이죠.   CTS팬들은 타이어상태라든지 날씨나 지면상태의 요인에서 이 '3초 차'가 벌어졌다고 자위할 수도 있겠죠.



어쨌든 포르쉐 입장에서는 이곳 저곳 도전을 받는 입장이라 골머리 좀 썩겠습니다.
이미 지난 일년여 동안, 닛산 GT-R이 뉘른부르크링에서 포르쉐911의 기록을 꺾고 양산차 중 가장 빠른 차라고 주장하면서, 충분히 시달려왔기 때문이죠.



과연 앞으로도 포르쉐가 독보적인 위치를 지켜낼 수 있을지 흥미진진해집니다.<수입차 블로그 - 오토앤모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