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시승기 4

패밀리카로 픽업트럭은 어떨까? (feat.쉐보레 콜로라도)

패밀리카는 가족이 함께 타는 차다. 정확히 정해진 수치나 정의는 없지만, 일반적으로 4인 내외의 가족 구성원이 이용하는 차를 의미한다. 과거 국내 시장에서 "패밀리카=중형 세단"이라는 통칭되던 때도 있었는데, 언브레이커블한 공식은 2000년 후반부터 SUV에 의해 깨지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미니밴 시장도 과거에 비해 크게 확대되고 있는 실정이다. 그렇다면, '패밀리카로 픽업트럭은 어떨까?' 문득 생각이 들었다. 얼마 전 시승한 콜로라도를 바탕으로 픽업트럭의 패밀리카 사용에 관한 기억을 떠올려 보았다. 이러한 경험은 콜로라도 만의 이유일 수 있지만, 픽업트럭 전반에 해당하는 이야기일 수 있겠다. 1. 생각보다 아이들이 더 좋아한다. 생각보다 아이들이 정말 많이 좋아한다. 사춘기 이전의 아이들이라면 확..

더욱 강렬해진 쉐보레 콜로라도 시승기

안녕하세요, 오토앤모터입니다. 쉐보레의 콜로라도가 2021년형 모델을 새롭게 선보였습니다. 바로 확인할 수 있는 변화는 역시 차의 전면부. 한마디로 성형수술에 성공했다고 평가하고 싶습니다. 과거의 모습이 마치 순박한 시골청년의 이미지였다면, 21년형 모델은 강한 인상의 터프한 남성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컨트리풍에서 도시적인 매력으로 변한 것 같기도 하네요. 디자인은 워낙 개인적 편차와 호불호가 뚜렷한 요소입니다. 그래서 저만의 생각인가 주변에 물어보니, 대부분 이번 외관의 변화에 대해서 좋은 평가를 내려주네요. 쉐보레의 패밀리룩을 따르면서, 캐릭터라인이 보다 뚜렷해졌다고 얘기합니다. 콜로라도는 국내 시장 데뷔 때부터 화제를 낳았는데요. 미국의 정통 픽업트럭이 국내에 최초로 선보인다는 사실과 더불어 그동안..

카테고리 없음 2020.09.21

아메리칸 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 미리 타보니 <2편>

어제에 이은 콜로라도 시승기를 시작한다. 1편은 아래 링크로.. 아메리칸 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 미리 타보니 쉐보레는 1935년 세계 최초로 자동차 시장에 SUV란 장르를 선보인다. 1935년? 아직 놀라긴 이르다. 쉐보레 픽업트럭의 역사는 무려 101년 전인 1918년, One-Ton이란 모델부터 시작된다. 하나의 제품에 대한 100년.. www.autonmotor.com 쉐보레 콜로라도는 어제 설명했듯 미드사이즈 프레임 바디 픽업트럭이다. 자동차 개발 배경을 파악하면 제품 이해가 쉬워지는데, 쉐보레는 콜로라도가 픽업트럭의 기본적 특성 외에도 더 많은 것을 견인할 수 있도록 세그먼트에서 가장 강력한 파워를 지난 차를 목표로 개발되었다. 국내 들어올 사양인 가솔린 3.6리터 6기통 엔진은 트럭 전용 ..

방구석 미국 자동차 여행, LA에서 디트로이트까지

6월 14일 새벽 6시. 내일이면 이제 이곳 디트로이트를 떠난다. 한국지엠이 준비한 일주일 간의 현지 시승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 서부와 동부에서 각각 곧 한국에 소개될 트래버스와 콜로라도를 만나볼 수 있었다. 쉐보레 트래버스와 콜로라도는 대표적인 아메리칸 대형SUV(우리나라 기준)와 픽업트럭으로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모델이다. 국내에 선보이게 될 모델은 현재 미국에서 시판 중인 모델로, 미국에서 생산된 모델을 수입하여 판매될 예정. 즉, 수입차와 다르지 않은 형태다. 미국 서부 LA 일대에서는 트래버스를, 동부 디트로이트 근교에서는 콜로라도를 시승했다. 하지만, 이번 프로그램이 더욱 뜻깊을 수 있었던 것은 디트로이트의 GM 르네상스 센터와 주행테스트 센터인 밀포드 프루빙 그라운드, 그리고 GM 헤리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