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콜로라도 5

더욱 강렬해진 쉐보레 콜로라도 시승기

안녕하세요, 오토앤모터입니다. 쉐보레의 콜로라도가 2021년형 모델을 새롭게 선보였습니다. 바로 확인할 수 있는 변화는 역시 차의 전면부. 한마디로 성형수술에 성공했다고 평가하고 싶습니다. 과거의 모습이 마치 순박한 시골청년의 이미지였다면, 21년형 모델은 강한 인상의 터프한 남성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컨트리풍에서 도시적인 매력으로 변한 것 같기도 하네요. 디자인은 워낙 개인적 편차와 호불호가 뚜렷한 요소입니다. 그래서 저만의 생각인가 주변에 물어보니, 대부분 이번 외관의 변화에 대해서 좋은 평가를 내려주네요. 쉐보레의 패밀리룩을 따르면서, 캐릭터라인이 보다 뚜렷해졌다고 얘기합니다. 콜로라도는 국내 시장 데뷔 때부터 화제를 낳았는데요. 미국의 정통 픽업트럭이 국내에 최초로 선보인다는 사실과 더불어 그동안..

카테고리 없음 2020.09.21

정통 아메리칸 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 출시 핵심요약

드디어 아메리칸 정통 픽업트럭인 쉐보레 콜로라도가 국내에 출시된다. 픽업트럭군은 SUV군와 함께 사실상 쉐보레라는 자동차 브랜드가 가장 강력한 강점을 발휘하는 분야다. 실제로 쉐보레의 100년의 역사를 살펴보면 가장 굵고 중요한 축은 픽업트럭과 여기서 파생된 SUV가 중심이 되는 알 수 있다. 쉐보레 콜로라도는 쉐보레가 내놓은 다양한 픽업트럭 라인업 중 하나로, 국내에는 중형 사이즈 픽업트럭인 콜로라도만이 출시된다. 콜로라도는 픽업트럭의 본고장인 미국 시장에서도 올해의 픽업트럭이나 베스트셀링카 선정 등 다양한 타이틀을 거머쥐고 있다. 국내에서는 픽업트럭 시장은 사실 불모지에 가깝지만, 국내에 다양한 라인업 소개와 5년내 15개의 신차종 출시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출시되었다고 보면 되지 않을까. 신차 ..

아메리칸 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 미리 타보니 <2편>

어제에 이은 콜로라도 시승기를 시작한다. 1편은 아래 링크로.. 아메리칸 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 미리 타보니 쉐보레는 1935년 세계 최초로 자동차 시장에 SUV란 장르를 선보인다. 1935년? 아직 놀라긴 이르다. 쉐보레 픽업트럭의 역사는 무려 101년 전인 1918년, One-Ton이란 모델부터 시작된다. 하나의 제품에 대한 100년.. www.autonmotor.com 쉐보레 콜로라도는 어제 설명했듯 미드사이즈 프레임 바디 픽업트럭이다. 자동차 개발 배경을 파악하면 제품 이해가 쉬워지는데, 쉐보레는 콜로라도가 픽업트럭의 기본적 특성 외에도 더 많은 것을 견인할 수 있도록 세그먼트에서 가장 강력한 파워를 지난 차를 목표로 개발되었다. 국내 들어올 사양인 가솔린 3.6리터 6기통 엔진은 트럭 전용 ..

아메리칸 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 미리 타보니 <1편>

쉐보레는 1935년 세계 최초로 자동차 시장에 SUV란 장르를 선보인다. 1935년? 아직 놀라긴 이르다. 쉐보레 픽업트럭의 역사는 무려 101년 전인 1918년, One-Ton이란 모델부터 시작된다. 하나의 제품에 대한 100년이 넘는 개발 역사를 우습게 볼 수 없는 것은, 1세기를 넘는 시간 동안 차곡차곡 쌓여진 제품 노하우를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마치 중국 자동차가 복제와 기술유출을 통해 최근 급격한 기술 성장을 했다고 해도, 여전히 세계 자동차 제조국-미국, 독일, 일본, 한국의 제품에 비할 바는 아닌 것과 같은 이치다. 혁신의 성장이라는 테슬라 역시 덩어리 전체는 그럴듯 하지만, 제품 한구석 한구석을 뜯어보면 어딘가 허술한 부분이 발견되는 것 또한 이러한 노하우 축적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

자동차/해외이야기 2019.06.20 (1)

미국자동차여행 중 만난 차(1) - 픽업트럭

지난 3월, 2주 동안이나 미국 서부로 자동차 여행을 갈 기회가 생겼습니다. 하루 주행거리가 적게는 400km에서 많게는 900여km에 이르는 쉽지 않은 일정이었습니다. 그렇게 열심히 돌아다녔음에도 미국 전도를 놓고 보면, 극히 일부의 지역이라 미국이란 나라가 얼마나 큰 나라인지 새삼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3월의 미국 서부 여행은 대자연 속에서 다양한 날씨를 경험할 수 있더군요. 예컨대 요세미티 국립공원은 여전히 겨울 한가운데에 있었습니다. 안개인지 구름인지 모를 숲속을 헤치고 나가다 보면, 이렇게 폭설로 길이 막힌 구간도 쉽게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수개월 동안 막아놓는 구간도 있다고 하더군요. 한편 3월의 한국과 같이, 봄이 완연한 지역도 있었습니다. 정말 끝없이 펼쳐지는 대로옆 벚꽃 군락을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