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eep

남심을 자극하는 지프 랭글러 루비콘 시승기 지프 랭글러를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나쁜 남자’다.예를 들어 보자. 여기 평생 모범생으로 살아온 남자가 있다. 그가 한번 일탈행동을 하게 되면, 치명적이고 그것이 흠이 되기 쉽다. “쟤 왜 저래? 그렇게 안 봤는데, 실망이다.”와 같은 반응일 것이다.나쁜 남자의 경우를 들어보자. 그의 일탈이야 일상이고, 그것이 그의 매력이다. 나쁜 그가 어느 날 의외의 배려심을 딱 한번 보여준다면, 딱 한번의 사소한 행동임에도 감동까지 불러 일으킨다.지프 랭글러를 타면서 ‘나쁜 남자’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탈 때도 내릴 때도 불친절하다. 승차 내내 거친 소음과 진동은 대중 자동차의 덕목인 안락함이 아니라, 불편함을 선사한다. 실내 옵션도 마감도 굉장히 투박해 보인다.분명 일반적인 기준으로 형편없는 차 같은데, 신기.. 더보기
지프 챌린지 코스,랭글러로 미리 다녀온 소감 지난 주 저는 JEEP의 초청으로 경기도 포천 일대의 오프로드 코스에 다녀왔습니다.5월말에 있을 지프 챌린지가 열리는 코스이기도 한데요. 우승 상품이 지프 랭글러일 정도로 국내 오프로드 중 큰 행사이기도 합니다. 관심 있는 분들은 이 링크(http://www.jeepchallenge.co.kr/)를 클릭해서 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그럼 본론으로 들어가서, 모처럼 오프로드 구간을 달린 소감을 남겨 봅니다.저는 랭글러 루비콘을 타고 챌린지 코스 중 몇 개를 맛볼 수 있었는데요. 정말 모처럼 신났습니다. 코스가 정말 다양했거든요. 산도 넘고, 물도 건너, 진흙밭도 굴렀습니다. 길이 없으면 만들어 가는 법. 랭글러는 그렇게 타는 차입니다. 전 개인적으로 도강이 그렇게 재밌더군요. 강을 넘다가 너무 욕심을.. 더보기
신차 발표회에서 만난 지프 체로키 안녕하세요, 오토앤모터입니다.저는 며칠 전 모처럼 신차발표회에 다녀왔습니다.짜잔! 일곱개의 기둥으로 이뤄진 시그니처 그릴을 보고 단박에 눈치 채신 분도 있겠습니다만,번호판의 모델명을 보고 눈치채신 분도 있겠죠. ㅣ)네 지프 체로키입니다. 전 이번 체로키를 사진으로 처음 봤을 때, '컨셉트 카 아냐?'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크라이슬러를 비롯하여 포드,GM 등 최근 미국차들이 과거보다 세련되고 날카로운 인상의 신차를 발표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지프 역시 마치 2030년에서 당겨온 듯한 디자인의 체로키를 선보였습니다.아래의 프리젠테이션 속 과거의 모델과 비교해 보세요. 3과 4 사이에 한 6,7개의 모델이 생략되어 있다고 해도 과연이 아닐 듯 하네요. 국내에는 7년의 공백을 깨고 선보이는 모델이기도 .. 더보기
Jeep 랭글러 사하라 출시 크라이슬러 코리아 (대표: 그렉 필립스)는 사륜구동의 시초인 Jeep의 궁극적인 오프로드 퍼포먼스는 물론, 온로드에서의 편안한 주행을 위한 향상된 편의 사양, 승차감과 주행 성능, 그리고 도시적인 세련된 외관을 선사하는 랭글러의 최고급 라인업 Jeep 랭글러 사하라 (Jeep Wrangler Sahara)를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Jeep 랭글러 사하라는 기존의 랭글러 라인업과는 달리 편안한 도심 주행을 위해 내비게이션과 DMB, 가죽 열선 시트 등 각종 편의 사양들이 추가로 기본 장착되었으며, 18인치 휠 장착으로 승차감을 향상시키고 노면 소음을 감소시켜 온로드에서의 활용성을 한층 강화시켰다. 또한, 온로드 및 고속 주행에 더욱 최적화된 파워트레인 적용으로 장거리 주행까지 부담 없는 편안한 주행성능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