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유럽 여행 8

헬프미!! 여러분이 생각하는 베스트샷은?

안녕하세요, 오토앤모터입니다. 작년에 운좋게도 대한항공 사진공모전에 응모하여 입선을 하였는데요, [관련글] 저, 대한항공 사진공모전 입선했어요! 올해도 어김없이 사진공모전이 개최된다고 합니다. 당연히 행운의 수상의 꿈을 안고, 올해도 응모하지 않을 수 없겠는데요. 해서 지난 1년동안의 여행 사진들을 열심히 들춰보았습니다. 심혈을 기울여서 저만의 베스트샷을 17장 정도 뽑아봤는데요, 응모를 할 5장의 사진을 고르기가 생각만큼 쉽지가 않습니다.그래서 여러분의 힘을 빌릴까 합니다. 아래 사진들을 쭉 보시고,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베스트샷을 뽑아주세요. 1번- 스위스 제네바에서 몽트뢰 가는 길(2010년 10월) 2번- 스위스 레만호에서(2010년 10월) 3번- 스위스 몽트뢰의 호텔에서(2010년10월) 4번-..

일상들 2011.08.23 (26)

3인 가족의 스위스 오픈카 여행기(6) - 아름다웠던 순간들

여행이라는 것 자체가 특별한 것이지만, 그 과정 중에서도 유난히 기억에 남는 순간들이 있을 것이다. 아름답던 안타깝던 기쁘던 슬프던 간에… 제네바에서 레만호를 끼고 인터라켄을 향하는 중간쯤에서 하루를 보내기로 했다. 여러 유명 숙박 사이트를 훑었고,가장 평가가 좋은 호텔을 선택했는데, 난 이 호텔에 도착해서 방문을 열었을 때 마주한 광경이 잊지 못할 아름다운 순간 중 하나였다. 호텔 자체는 내가 1900년대 초중반으로 타임머신을 탄 것이 아닐까 할 정도로 매우 고풍스러웠다. 근대 유럽의 오래된 멋을 뽐내고 있었는데, 한편으론 낡은 호텔의 시설에 대한 불안감도 들었다. 처음 호텔을 찾았을 때부터 마땅한 주차장이 갖추어지지 않아 노상 주차구획에 주차를 해야 했는데 여기엔 문제가 따랐다. 스위스의 경우, 노상..

여행/스위스 2011.05.02 (6)

3인 가족의 스위스 오픈카 여행기(5) - 드디어 탑을 열다!

차에서는 심상치 않은 경고음에 계속되는데, 경찰차는 뒤에서 쫓아오고, 물론 죄지은 건 없었지만 뒤에 쫓아오는 차가 있으니 골목길이라 중간에 그냥 세우기도 애매모호한 난처한 상황이었다. 마음이 급한 나머지 서둘러 출발한 것이 화근이었다.(렌터카 사무소에서 여유있게 모든 것을 확인 후 출발하자.) 마침 본 도로에 진입하기 전 갓길에 빈자리가 있어 얼른 차를 세우고 계기판에 메시지를 살폈다. 결론적으로 사이드브레이크를 풀지 않아서 생긴 문제였는데, 개인적으로 다양한 차종을 타봤음에도 당황을 하니까, 사이드 브레이크가 쉽게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일단 진정을 하고 다시 한번 네비게이션의 목적지 경로와 사이드 브레이크의 위치와 주유구 위치, 주유구 캡 버튼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이게 다가 아닌 것이 어느 정도 ..

여행/스위스 2011.04.25 (8)

3인 가족의 스위스 오픈카 여행기(4) - 제네바에서

TGV를 타고 제네바에 처음 도착했을 때, 뜨거운 햇살과 거리의 반팔 티셔츠의 사람들을 보고 놀랄 수 밖에 없었다. 9월말 10월 초의 파리는 우리나라의 가을 날씨처럼 쌀쌀맞았다. 더군다나 우중충한 날씨인 경우가 많아 더욱 그렇게 느꼈다. 해서 고도가 높은 스위스로 이동하면, 좀 더 춥겠거니 걱정을 했는데 일종의 기우였던 것이다. 제네바의 날씨는 말 그대로 환상이었다. 외려 파리보다 더웠고, 계절 자체도 가을보다는 늦여름에 가까웠던 것으로 기억된다. 두 개의 트렁크와 아이의 유모차를 끄느라, 환상적인 날씨의 제네바역 주변 사진을 남기지 못한 것이 가장 아쉬울 따름이다. 앞으로의 여행기에서도 핵심적인 부분에서 사진이 빠져있는 것은, ‘아.. 이때는 아이와 짐 때문에 힘들어서, 사진을 찍을 여유가 없었구나’..

여행/스위스 2011.04.18 (1)

3인 가족의 스위스 오픈카 여행기(3) - 렌터카업체 정하기

유럽의 렌터카 업체들은 많다. 그만큼 고민해야 할 거리도 많아진다. 여행 전 정보를 검색해 보니, 렌터카는 예약 필요 없이 현지에서 네고를 잘하면 저렴하다는 얘기도 있었고, 예약이 더 저렴하다는 얘기도 있었다. 지금부터 각 업체별 장.단점 등 관련 자료들을 정리하자면, 내용도 너무 복잡하고 머리도 아프다. 여행책을 낼 것도 아니고, 나의 기록이니까 핵심만 요약해보자. 하나, 저렴한 것으로만 따지면 ‘트래블직소’였다. 둘, 국내에서 파악해보니 허츠, 에이비스, 알라모 정도가 빅 렌터카 업체였지만 유럽 현지에 가보니 씩스트와 유로카 정도를 추가해도 괜찮을 것 같다. 이 중에서 본인 사정에 맞는 것으로 고르면 된다. 셋, 현지 예약이 저렴한가, 미리 인터넷 예약이 저렴한가도 Case by Case다. 모험심 ..

여행/스위스 2011.04.11

3인 가족의 스위스 오픈카 여행기(2) - 오픈카 선택하기

3인가족의 스위스 오픈카 여행기 제2편을 시작합니다. 여행에 있어서 가장 재미있고 흥분되는 순간은 어쩌면 여행중인 그 시점보다는, 여행 루트를 짜고 예약을 하고 머리 속에 이것저것 그려보는 준비기간이 아닐까. 깃발 들고 따라다니는 패키지 여행은 질색인지라, 개인 여행을 여러 번 하다 보니 생긴 노하우들이 있다. 예컨대 기본적인 것이지만, 여행을 계획할 때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하는 것은 ‘총일정/예산/가고싶은곳’이고, 그리고 ‘루트짜기’라는 것, 또 항공권과 호텔 그리고 렌터카는 미리 예약하면 유리하다는 식의 것들이다. 이번 여행을 준비하면서 가장 공을 들였던 것은 역시 렌터카다. 오픈카를 기획하다 보니, 특히 가족이 2인에서 3인으로 늘어나면서 차종이 많이 바뀌었다. 오픈카도 2인승,4인승이 있고, 4인..

여행/스위스 2011.04.04 (3)

3인 가족의 스위스 오픈카 여행기(1) - 프롤로그

블로그를 운영한지도 3년이 다 되어 가는군요. 그 동안 자동차, 그중에서 수입자동차를 소재로 수많은 글들을 써왔습니다. 가벼운 소재에서부터 무거운 소재까지, 일상의 이야기에서부터 전문적인 이야기까지, 순수하게 제가 재미와 보람을 느끼고 쓰는 글에서부터 언젠가 트래픽에 목말라 쓴 타락한(!) 글까지. 3년이 다 되어 가니 블로그 운영에 많은 생각이 듭니다. 어떤 글을 쓸까도 고민 많이 하고요. 자동차를 소재로 딱딱하지 않고 쉽고 재밌는, 더불어 좀 더 차별화된-저만이 줄 수 있는, 하지만 여러분과 의견을 나누고 가볍고 즐겁게 소통할 수 있는, 그런 재밌지만 유익한 글을 쓰고 싶습니다. 말은 쉬운데 그런 글을 쓴다는 것이 참 어렵죠.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보니, '연재'를 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

여행/스위스 2011.03.28 (15)

어제부터 스위스 드라이빙 투어를 시작했습니다.

어제 일요일 드디어 파리를 떠났습니다. (아마 글 예약발행이 걸려있으니, 하루이틀쯤 차이가 날겁니다.) 다행히 제가 머무르는 동안은 화창하더니 떠나는 날 비가 오기 시작하네요. 파리를 떠나 TGV를 타고 스위스 제네바로 왔구요. 제네바에서 렌트를 시작했습니다. 본격적인 드라이빙 투어가 시작되는 것이죠. 사실 오기 직전까지 렌트카 때문에 고민과 트러블이 많았는데요, "1.컨버터블이어야 할 것. 2. 3인의 짐을 모두 실을 수 있을 것 3.국경 통과의 제한이 없을 것"의 조건을 가지고, 벤츠 E컨버터블과 볼보 C70을 후보군으로 골랐습니다. 서울에서 짐싣기 시뮬레이션까지 하고, 한 3번의 예약시도,변경 끝에 최종적으로 볼보 C70으로 낙점했는데요. 제네바의 렌트카 업체에 가니, "우린 너가 처음에 예약한 E..

여행/스위스 2010.10.05 (1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