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포르쉐 911 GT3 타보니 역시 스포츠카의 걸작

2009.02.06 08:01자동차/솔직담백시승기

오는 3월에 열릴 제네바 모터쇼에 911 GT3의 마이너 체인지 버전이 등장한다고 하여 온오프라인에서 화제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911 GT3 모델은 포르쉐 911의 여러 모델  중 자연흡기 엔진으로써는 최고사양의 모델로, 현재 전세계적으로 팔리고 있는 911 GT3는 3.6리터 엔진을 장착하고 최고 415마력을 냅니다. 제로백은 불과 4.3초, 최고속도는 310km에 이르는 말 그대로 레이싱카인 셈입니다.

911 GT3, 포르쉐 자연흡기엔진의 양산모델 중 최고봉
이번에 3월에 발표할 911 GT3은, 3.8리터의 엔진으로 업그레이드 하여, 최고 435마력에 제로백은 4.1초로 앞당겼으며, 최고속도는 312km까지 낼 수 있습니다. 터보도 아닌 3.8리터의 자연흡기엔진으로 435마력을 낼 수 있으니 포르쉐의 기술력이 끝없이 진보하고 있음을 알 수 있겠네요. 어쨌든 이번 모터쇼에 발표할 새 GT3는 올해 말부터 시장에 출시될 계획이라고 합니다.

 지난해말 열릴 포르쉐 월드로드쇼에 참가하여, 현재 팔리고 있는 911 GT3 버전을 탑승할 기회가 있었는데요, 개인적으로는 제로백 4초대의 차를 처음 타보는지라 잔뜩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전문 레이서에 의해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GT3의 매력과 카랑카랑한 배기음에 푹 빠져버릴 수 밖에 없더군요.

우선 GT3의 모습부터 살펴보면, 전면부는 역시 포르쉐 특유의 개구리(?) 스타일이 보입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보다 큰 사진으로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후면의 대형 리어스포일러는 생각보다 큽니다만, 사제 스포일러처럼 난잡해 보인다거나 하진 않습니다. 오히려 911 GT3의 카리스마를 더욱 빛내 주는 역할을 한다고 할까요? 물리적으로도 고속에서 다운포스를 강화하여 보다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확보하는 역할도 충실히 이행합니다.



포르쉐 GT3의 세라믹 브레이크는 일반 브레이크 시스템에 비교할 때 훨씬 효과적인 브레이크 성능을 발휘하기 때문에, 짧은 제동거리를 확보할 수 있습니다. 보시다시피 차체도 일반스포츠카와 비교해봐도 굉장히 낮은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실내는 오직 달리기만을 위해서인지 굉장히 간소합니다. 특히 레이싱용 버킷시트도 일반차에서 쉽게 볼 수 없는만큼 인상적인 부분입니다.


 탑승하게 된 차는 물론 수동 모델이었습니다. 핸들과 기어봉을 보시면 알겠지만, 핸들조작시 쉽게 미끄러지지 않도록 처리되어 있습니다. 속도계에는 무려 350km까지 적혀 있는 것도 매우 인상적인 부분입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보다 큰 이미지로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주행성능은?
굉장히 딱딱하지만, 고속에서는 외려 편안함이 느껴집니다.  거칠게 느껴지지만 운전자가 조작하는만큼 칼같이 움직이기 때문에 의도대로 미끄러트리는 것도, 또한 다시 균형을 잡아내는 것도 전혀 불안하지 않습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포르쉐만큼은 주행성능에 대해서 글로 논하는 것은 한계가 있고, 어쩌면 무의미한 것이라 생각됩니다. 비평이나 전문적 분석이 아닌 일반을 대상으로 소개하는 글이라면 더욱이 말이죠. 백문이불여일견. 천마디의 말보다는 포르쉐는 몸으로 부딪쳐보면 바로 알 수 있습니다. 직접 몸으로 체험해보면, 시각 청각 촉각 등 온몸의 모든 감각을 통해 전해져 오는 포르쉐만의 드라이빙 감성이 어떤 것인지 바로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느낌을 잊기도 그 짜릿함에서 빠져나오기도 힘듭니다. 그것이 바로 '포르쉐 바이러스'에 중독되었다는 뜻입니다.

차에 문외한이던 와이프까지 중독되어버린 포르쉐 바이러스
실제로 동행한 와이프가 하루 종일 포르쉐의 차종들을 직접 운전하면서 포르쉐 바이러스에 중독되어 갔습니다. 이전까지만 해도 차에 대해서 문외한이었던 그녀가-보통의 여성운전자처럼 마력이나 토크가 주는 의미가 무엇인지 브레이킹이 어쩌네, 서스펜션이 딱딱하네, 핸들이 무겁네,날카롭네 등등 차량의 특성을 아무리 얘기해도 알아듣지도 관심도 없었던 사람이었습니다.


로드쇼 초기만 해도 겁이 난다며 운전대 잡는 것을 극구 부인했습니다. 운전대를 잡아도 소극적인 정속주행을 하면서, 뒤에 따라오는 차들에 민폐를 끼치는 것을 걱정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액셀을 깊이 밟기 시작하더니, 고성능 모델로 바꿔 탈 때마다 '오~ 달라~ 확실히 달라~'감탄사를 연발하기 시작합니다.  고속에서의 과격한 급커브도 거의 감속없이 진입하여 쫄깃쫄깃한 핸들링과 짜릿하게 전해지는 관성의 힘까지 즐깁니다. (사실 초보자의 무리한 급커브 진입 상황에서도 코스 이탈하지않고 버텨준 포르쉐의 머신들에게 감사하고 있습니다. ^^)

행사장인 태백 레이싱파크에서 돌아오는 길에서도 자신의 차가 초라해 보이고 밋밋하고 안나간다고 투덜대는 중독증상도 보였습니다.(참고로 와이프의 차는 200마력에 제로백 6초 대의 차로, 그래도 잘나가는 축에 속하는 차입니다.) 뿐만 아니라, 지금까지도 그 증상은 계속 됩니다.예전에는 포르쉐하면 콧방귀도 안뀌던 사람이 '포르쉐를 사고 싶다'며 사려면 까레라S는 사야된다고까지 구체적으로 얘기하고, 운전을 즐기고, 차와 교감하는 것을 즐기기도 합니다.

어쨌든, 여기서 최대한 포르쉐의 느낌을 전해드리기 위해 직접 찍은 동영상 2편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하나는 독일에서 온 전문 인스트럭터가 모는 GT3를 실내에서 동승하여 찍은 동영상인데, 중간중간 드리프트하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다른, 하나는 GT3의 포르쉐 노트를 만끽할 수 있는 주행영상인데, 보너스로 동영상 말미에 SUV인 카이엔GTS의 드리프트 장면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자동차매냐2009.02.06 20:16

    오 ㅋ
    글쓴이님 코너 도실때 카운터까지 넣으시네요 ㅋ;

  • 프로필사진
    꽃남...2009.02.06 23:17

    꽃보다남자에 나왔던 포르쉐카네...

  • 프로필사진
    ad-lib2009.02.07 08:22

    시내 다니다가 우연이라도 폴쉐가 뒤에서 다가오면 일부러 속도 줄여 추월하게 만들어 라인감상하며 흘러가듯멀어지는 뒷태를 보며 가슴 설레이며 애태우는 난 뭐지...? 난 911을 사랑한다

  • 프로필사진
    김실장2009.02.07 10:27

    자연흡기의 최고봉!!!
    사실 양산형 자량 중 자연흡기의 최고봉은 GT3가 아닌 4S의와이드 바디를 사용한 GT3 RS죠.
    동영상에선 어떤 타이어가 사용되었는지 몰라도, 스탁으로 딸려나오는 GT3용 타이어는 마른 노면 전용이기 때문에 사실 빗길에선 제어가 힘듭니다. 저정도 문안한 주행이면 괜찮겠지만서도...

  • 프로필사진
    BlogIcon 드리....2009.02.07 11:51

    기회 되시면 GT3 RS를 타보세요...
    또 다른 세계가 열리지 말입니다 ^^

    잘 봤습니다~~

  • 프로필사진
    always2009.02.07 13:01

    예쁘고 성능이 좋다는 건 알지만... 우리나라의 도로 사정을 감안하고 봤을 때..
    차가 너무 아깝군요. 아... 예쁘긴 정말 예쁜데...
    350키로를 달릴 차가... 35키로의 러쉬아워를 견뎌야 할 걸 생각하면;;;
    정말 예쁘고 좋은 차긴 하군요 ㅠ_ㅠ

  • 프로필사진
    초록빛사과2009.02.07 13:23

    장농면허 9년째 자동차 키만 가지고 있어도 심장이 터저버릴것같은 이 두려움 아 이새가슴 ㅜㅜ 그런데도 이런 차만보면 왜이리 운전하고싶은걸까요 ㅜㅜ

  • 프로필사진
    외제에 빠스까지 주는넘들2009.02.07 14:28

    미친넘들.....이나라 사정도 모르는 미친넘들이야..외제하면 싸구려도 물불을못가리는 정신없는넘들 왜 니들이 인간이란게 이리 실을까.....똥 통에 뒈질넘들아....ㅉㅉㅉㅉㅉ

    • 프로필사진
      오타수정2009.02.08 09:16

      실을까(X) - 싫을까(O)

      대가리에 똥들어있는거 티내지말고 글공부나 제대로 하고와라..

  • 프로필사진
    서울지찜이2009.02.07 14:41

    갠인적을로 포르쉐 좋아하는데..훔 .. 왜꼭 만화책이나 애니 에서는 나쁜시키들이 많이탈까요?..주인공이 타는법이없고 꼭 =ㅁ= 적이나 나쁜놈이 타더라구요 그래서요줌 m3가 너무 마니 끌려요!비엠따블유!! 그치만 포르쉐도 쵝오내여^^

  • 프로필사진
    저기 위에 아플 다신 분...2009.02.07 16:16

    외제라면 껌뻑 죽는 게 아니라 저 차가 좋은 차인 게 진실입니다..
    그리고 이나라 사정? 풋...선생은는 이 나라의 사정을 개선 시키기 위해 뭘 한거라도 있습니다.
    보나마나 무개념 초딩이 헛소리 싸지르거나, 관심 받고 싶어서 나대는 씹덕이겠죠. ㅋㅋㅋ

  • 프로필사진
    뭐이병~2009.02.07 16:56

    뭐이병~포르새~벙아니다

  • 프로필사진
    greenblue2009.02.07 18:59

    나쁘다고 말하는 사람은 이상하게 여길정도로 성능이야 자타가 공인하지만 글쎄 디자인 특히 개구리
    눈에 대해서 호불호가 분명히 나누어집니다. 옛날처럼 접이식 전조등이면 100점에서 95점이상인데
    정말 개구리눈알은 싫어(저의 주관적인 생각)

  • 프로필사진
    헐..2009.02.07 19:07

    최고~ 폴쉐 속도부터가 남다르군요,.. 위에 포르쉐 욕하시는 분 님 참 이상하네요...

    현대차 타는 거랑 포르쉐 타는 거랑 뭐가 다른지는 알고 계세요...?

  • 프로필사진
    왠 뒷북이냐2009.02.07 20:39

    이거 담모델 나올때도 슬슬 되거 같은데. 이 차보다 로터스 엑시지가 훨더 운전하기 재밌음. 어차피 gt3 건 엑시지건 간에 가장 빠른차랑은 거리가 좀 멀고.. gt3 rs 도 사실 직선에서 너무 느려서 짜증남. 코벳 z06 한테 트랙에서 맨날 씹히는건 문제가 있다고봄.

    • 프로필사진
      뭏디ㅑㅊ2009.02.09 01:13

      초딩아 곧 개학이네..
      오락 고만하고 학교나 가서 공부 열심히 해..
      그래야 포르쉐 중고라도 탄다...

  • 프로필사진
    greenblue2009.02.07 21:02

    포르쉐가 나쁘다는 것도 아니고 성능은 분명히 좋다고 했고 디자인도 다 좋은데 단지 앞에 개구리 전조등만
    제기호에 안맞는다고 하는데 무슨 현대차 타는 거랑 포르쉐타는 식으로 말하면 제가 당황스러운데요
    참내 포르쉐가 가 무슨 성경,코란이나 자그마한 결점도 없는차인가(참고로 제가 제일가지고 싶은것은 물론 개조를 해야겠지만 접이식 전조등이 달린 포르쉐 터보 911입니다)
    911

  • 프로필사진
    BlogIcon 화창*2009.02.07 22:54

    정말... 말이 필요없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OHAA2009.02.07 23:12

    와이프분 골프GTI타시나봐요.ㅋㅋ GTI만 타도 좋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포르쉐2009.02.08 01:20

    우와~ 정말 대단한 차량입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고 좋아하는 차량이죠 페라리, 람보르기니보다 포르쉐를 가장 좋아합니다

  • 프로필사진
    ㅇㅇ2009.02.08 06:16

    울회사 태풍때 망가진차......

  • 프로필사진
    BlogIcon appleii2009.02.08 11:33

    감염되어도 즐거운 포르쉐 바이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