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 시승기 2

패밀리카로 픽업트럭은 어떨까? (feat.쉐보레 콜로라도)

패밀리카는 가족이 함께 타는 차다. 정확히 정해진 수치나 정의는 없지만, 일반적으로 4인 내외의 가족 구성원이 이용하는 차를 의미한다. 과거 국내 시장에서 "패밀리카=중형 세단"이라는 통칭되던 때도 있었는데, 언브레이커블한 공식은 2000년 후반부터 SUV에 의해 깨지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미니밴 시장도 과거에 비해 크게 확대되고 있는 실정이다. 그렇다면, '패밀리카로 픽업트럭은 어떨까?' 문득 생각이 들었다. 얼마 전 시승한 콜로라도를 바탕으로 픽업트럭의 패밀리카 사용에 관한 기억을 떠올려 보았다. 이러한 경험은 콜로라도 만의 이유일 수 있지만, 픽업트럭 전반에 해당하는 이야기일 수 있겠다. 1. 생각보다 아이들이 더 좋아한다. 생각보다 아이들이 정말 많이 좋아한다. 사춘기 이전의 아이들이라면 확..

아메리칸 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 미리 타보니 <1편>

쉐보레는 1935년 세계 최초로 자동차 시장에 SUV란 장르를 선보인다. 1935년? 아직 놀라긴 이르다. 쉐보레 픽업트럭의 역사는 무려 101년 전인 1918년, One-Ton이란 모델부터 시작된다. 하나의 제품에 대한 100년이 넘는 개발 역사를 우습게 볼 수 없는 것은, 1세기를 넘는 시간 동안 차곡차곡 쌓여진 제품 노하우를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마치 중국 자동차가 복제와 기술유출을 통해 최근 급격한 기술 성장을 했다고 해도, 여전히 세계 자동차 제조국-미국, 독일, 일본, 한국의 제품에 비할 바는 아닌 것과 같은 이치다. 혁신의 성장이라는 테슬라 역시 덩어리 전체는 그럴듯 하지만, 제품 한구석 한구석을 뜯어보면 어딘가 허술한 부분이 발견되는 것 또한 이러한 노하우 축적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

자동차/해외이야기 2019.06.20 (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