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차

한국 수입차 시장을 재장악한 독일차들 한국 수입차 시장에는 독일차 전성시대가 다시금 시작되었습니다. 과거 아우디,BMW,벤츠 등 프리미엄 브랜드를 보유한 독일차들이 득세를 하던 상황에서, 일본차들은 '수입차 대중화'를 외치며 혼다-토요타-닛산으로 주력 멤버 체인지를 해가며 엄청난 가격 공세를 펼쳤습니다. 결과론적으로 일본차들이 '대중화'바람을 타고 수입차 시장 점유율 50%이상을 차지하기도 했죠. 하지만, 불과 1-2년도 가지 못하고, 금융위기가 닥치면서 수입차 시장은 독일차 브랜드들에게 패권이 넘어가는 양상입니다. 2011년 시장은 살펴보면, 독일산 브랜드들이 매월 60%이상의 시장점유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 국내에 공식진출한 업체는 아우디,BMW,마이바흐,벤츠,포르쉐,폭스바겐인데요, 지난 10월까지 수입차는 87,928대가 팔렸는데,.. 더보기
소설보다 재밌는 폭스바겐 이야기 폭스바겐의 탄생 배경에 대해 알고 계신가요? 가장 극악무도했던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는 ‘어른 2명에 아이 3명이 탈 수 있고, 리터당 14.5km의 연비로 시속 100km이상을 달리고, 정비가 쉽고 값싼 차’를 만들라고 지시했습니다. 바로 ‘독일 국민 1가구당 1대의 차’라는 모토로 국민차 사업을 시작했던 것이죠. 이것이 폭스바겐의 시초가 된 것인데요, ‘폭스바겐’이란 이름도 한국어로 번역하자면, ‘국민의 차’란 뜻입니다. 당시 기술력으로 어려울 것만 같았던 임무를 맡은 것은 천재적인 자동차 박사 ‘페르디난트 포르쉐’였습니다. 그는 3년여 만에 ‘비틀’의 원형을 만들어 냄으로써, 불가능할 것이라 여겼던 임무를 완수해냈습니다. 하지만, 2차 세계대전이 시작되자, ‘비틀’의 원형은 군용차로 개조되어 활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