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브랜드 간의 재치있는 광고 배틀!

2010.02.22 09:19자동차/해외이야기

안녕하세요, 오토앤모터입니다.
외국에서는요, 경쟁브랜드를 직접 노출시키면서, '우린 그보다 낫다'며 은근히 광고하는 사례가 많습니다.

예전에 아주 유명했던 광고 배틀도 있었죠.
인터넷을 자주 사용하시던 분들이면, 한번쯤 봤을 아우디,BMW,스바루,벤틀리 간의 광고 배틀입니다.
기억이 가물가물하신 분들을 위해 다시한번 소개를 하자면요.


광고배틀의 포문은 먼저 BMW가 열었습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2006년 올해의 차에 선정된 아우디에게 축하를 드립니다."
-2006년 전세계 최우수 자동차에 선정된 BMW로부터



그러자 아우디의 반격,
"2006년 전세계 최우수 자동차에 선정된 BMW에 축하드립니다."
- 르망 24시 레이스에서 2000-2006년 6연패한 아우디로부터


그런데, 난데없이 배틀에 끼어든 스바루가 한마디 날립니다.
"각종 미인대회에서 우승한 아우디와 BMW에 축하드립니다."
- 2006년 전세계 최우수엔진에 선정된 스바루로부터


계속될 것 같던 광고배틀의 마무리는 벤틀리였습니다.
광고문구조차 없는 달랑 사진 한장으로 말이죠.



재밌죠?
흥미로운 것은, 상대 브랜드를 깎아내리는 경우는 좀처럼 찾아볼 수 없다는 사실이죠.
상대가 뛰어난 부분은 인정을 하며 '너도 뛰어나지만, 그래도 너보단 내가 낫지'라는 개념을 베이스로 안고 간다고 할까요.

얼마전엔 아우디가 또다시 광고배틀을 시작했습니다.
그 대상은 역시 BMW인데요,

역시 광고 타이틀을 주목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Friendly Competition"
선의의 경쟁, 우정어린 경쟁정도로 보면 될까요? 하지만, 할말을 하는 광고배틀입니다.
함께 감상하시죠. <수입차 전문 블로그 - 오토앤모터>



재밌으셨나요? 아래 손가락 버튼을 꾹! 누르시면 보다 재밌는 수입차 이야기가 계속됩니다!

  • 프로필사진
    디려2010.02.22 10:02

    아...벤틀리...
    저 아저씨의 온화한 미소와 거만하게 앉아있는 포스...
    거기에 뜬금없는 손꾸락질까지...

    볼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그냥....

    그래...내가 졌다....졌소...... 내가 X대의 현금소다..... 응...???

  • 프로필사진
    BlogIcon youngjr2010.02.22 10:56

    하하~ 한 번 웃고 갑니다. 그래도 자신들의 차량에 대한 '자신감'과 '자부심'이 느껴지네요. 실력 없는 회사라면 함부로 못내놓을 광고네요.

  • 프로필사진
    비달2010.02.22 12:07

    현기차가 제네시스로 벤츠와 아우디 비엠과 승부하겠다고 했을때 아우디 관계자과 피식 웃었다는 소리가 있죠.. 명차는 그냥 만들어지는게 아니라 소리죠.
    사실 별로 신경쓰지도 않았다고 보는게 맞겠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모터리뷰2010.02.22 17:45

    저 아우디 광고는 ㅋ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행복의상대성2010.02.22 18:58

    손가락 욕하는데도 천박하거나 그런 느낌이 전혀 들지 않네요...ㅋㅋㅋ

  • 프로필사진
    다인스2010.02.22 22:00

    벤틀리가 말하기를......"즐~!" ㅋㅋ

  • 프로필사진
    얄랑숑2010.02.23 11:29

    벤틀리는 실제 광고가 아니죠?
    벤틀리는 광고 자체를 본적도 없는것 같은데.

  • 프로필사진
    수퍼산적2010.02.28 17:50

    남을 인정하며 자신을 돋보인다...

    정말 부러운 문화입니다..

    예전 앞(前) 머리(頭)가 빛나던(奐) 그분께서 자신의 아드님이 공부를 못하자 아들을 위해 친히 과외를 금지시키셨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남을 깎아 내리기에 급급한 우리 문화로선 상상하기 힘든 광고죠....

    예전 현다이카드 광고였나요? 거기서 삼송카드라는 경쟁상대가 있기에 자신들이 있었다고 광고하다가 요즘 보니 결국 자기들이 업계 2위라고 주장하고 삼송도 자기들이 2위라고 싸우는 것을 보면 차~~암 공정 경쟁은 힘든가 보다 하는 생각을 합니다..

    우리에게도 저런 문화가 있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