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오토앤모터

[시승기] 3000만원대 대형수입차 토러스, 주행느낌은? 본문

자동차/솔직담백시승기

[시승기] 3000만원대 대형수입차 토러스, 주행느낌은?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0.01.18 07:41
안녕하세요.
오토앤모터입니다. 주말들 잘 보내셨죠?

사설은 뒤로 하고, 지난 금요일 미뤄뒀던 토러스 시승기 2편 바로 시작합니다!

정보의 간결한 전달을 위해 모처럼 반말(?)로 쓸께요!
가끔 그러고 싶을 때가 있잖아! 흥!!

그럼 시작합니다.



토러스에  탑승하면 안정감이 대단하다.
이는 주행 안정감이라기보다 거대한 차체,몸집 그리고 두꺼운 도어 등을 통해 전해지는 '안전'에 대한 심리적 안정감이다.
마시 철갑옷을 두른 느낌이다.차의 높이도 있는 편이어서, 같은 세단임에도 다른 세단들을 내려다 보게 된다.




시동을 걸고, 주차장을 나선다. 회전반경도 크고 해서, 역시 좁은 도로와 골목길에서 좀 부담스런 크기의 차체다.
이만한 사이즈의 차라면, 전방센서도 달려있을 법한데, 토러스엔 후방센서만 장착되어 있다.
덕분에 거대한 사이즈를 움직이느라 좁은 주차장에서는 조심조심 주차해야 했다.
나이가 있는 아저씨들은 풀사이즈에서 오는 위압감을 즐기겠지만, 아무래도 여성운전자들에게는 마이너스요인이 되지 않을까 한다.

도로 위에서의 토러스의 시승 느낌은 거대한 바디에서 받은 느낌과 비슷하다.
다만 나가는 것이 무겁게 느껴지지만, 힘이 모자라서 무겁다기 보다 뭔가 육중하게 치고 올라나가는 느낌이 강하다.
실제로 토러스의 제로백은 7초대다. 3496cc의 엔진에서 267마력, 34.4kg라는 토크를 선사하기 때문이다.

재밌는 건 계기판.
최고 속도가 시속220km에 불과하다. 보통 비슷한 배기량의 수입차종이 시속 260km에서 280km까지 있는 것과 비교된다.
이는 토러스는 최근 자동차의 추세인 '스포츠 세단'과는 거리가 멀다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로 시승 느낌도 그랬다.
토러스는 고속까지 신속하게 뻗어주고, 고속 영역에서도 날랜 칼같은 움직임을 선사하는 그런 차는 아니었다.
테크니션이라기보다 안정적으로 꾸준함과 강한 힘을 보여주는, 적절한 예라고 볼 수 없겠지만 관우나 조자룡보다는 장비같은 스타일의 차다.
주행에 있어서 빠른 동작보다는 듬직함에 우선순위를 두었다.

실제로, 주행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여러 장치들은 빠져 있다.
예컨대, 핸들 좌우에 멋진 패들 시프트가 장착되어있음에도 D모드에서는 수동으로 기어변속이 불가했다.


반드시 M모드로 기어레버를 옮긴 후에야 조작이 가능하다.
또한 기어레버를 통해서는 수동 조작이 불가하다. (+,- 등이 준비되어 있지 않다.)
사실 수동모드로 주행시 패들시프트가 불편할 경우도 있고, 기어레버 변속만이 줄 수 있는 손맛이란 게 있는데,
토러스에서는 이러한 재미를 찾을 수 없다는 점이 아쉽다.
깜빡이를 살짝만 건드리면, 3번 정도 점등되다 꺼지는 스포츠 깜빡이 기능도 없고, RPM계의 레드존도 없다.
운전의 재미를 즐기는 이들에게는 감점요인이다.


엔진음은 역시 독특한 매력을 선사한다.  독일산과는 차별화되는 소리다. 
보통 독일산 차들은 '우르르르릉', '그르르르르렁' 하는 쿵쾅거리는 엔진의 진동음을 표현한 반면

토러스의 엔진음은 '부우우우우'하는 마치 엔진에서 연료가 분사되는 듯한 소리를 표현했다.
확실히 듣기 싫은 '소음'은 아니었고, 차별화되고 손봐진 '감성 사운드'인 것은 분명하다.


실제 도로 위에서 주행을 하면 거구임이 느껴진다.
특히 유난히 육중한 차체임이 느껴지는 부분은 역시 핸들의 조작부분에서다.
좌우 롤(흔들림)을 어느정도 잡아주지만, 급회전,급조작 시에는 여지없이 하체와 몸체가 따로 노는 듯한 현상이 일어난다.
하지만 그대로 자세나 주행라인이 망가지는 것이 아니라, 계속적으로  자세를 수정하며 핸들의 움직임대로 따라오려고
노력하는 느낌 또한 고스란히 전해졌다. 노력이 가상하다.

서스펜션 또한 파악한 컨셉대로, 대다수의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스타일로, 가장 익숙해하는 무른 세팅이다.
노면의 충격을 부드러운 하체로 최대한 걸러주고, 심한 충격에는 연이은 잔진동 또한 느낄 수 있다.

스포티한 주행을 놓고만 보면 몇가지 단점이 부각된 반면, 편안한 주행을 놓고 본다면 몇가지 장점 또한 부각되어 보인다.

앞서 얘기한 거대하고 튼튼한 몸체에서 오는 안정감, 그리고 한국인이 좋아하는 서스펜션 세팅 또한 마찬가지다.
편의 옵션도 그렇다. 앞선 시승기에서 소개한 안마시트도 그렇고, 용도는 알 수 없지만 귀엽게도 실내 조명의 색상 조절또한 가능하다.



또한 과격한 자녀들을 위해 속도제한 등을 걸어둘 수 있는 '마이키' 시스템도 마련되어 있다.
390W의 소니오니오도 인상적이고, 다섯자리 비밀번호를 설정해두면 
키 없이도 문을 여닫을 수 있는 키리스 시스템도 그렇다.


마이크로소프트와 공동개발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Sync도 인상적이다.
특히 말로써 차안의 모든 기기의 조작이 가능했다. (다만, 영어로만 가능하다.)
명령도 1차원적이지 않다. "라디오 온(Radio On)!"  -> "FM" -> "93.1Mhz"이라고 차례로 단계를 거치고 얘기하지 않아도,
"Radio fm 93.1"이라고 얘기하면 완벽한 조작이 된다.

에이콘이 꺼진 상태에서도 굳이 에어콘을 켜라라고 얘기할 필요 없이, "Temperture 25.5"라고 얘기하면 저절로 켜지고 온도를 맞춘다.
전화 걸기도 마찬가지다.
영어만 알아듣는다는 단점이 있지만, 이정도 편의성이라면 다른 브랜드도 음성인식시스템을 옵션에 포함하는 게 낫겠다는 생각도 했다.


주행편의장비로는 역시 ACC(Active Cruise Control)을 빼놓을 수 없다.
자체적으로 가장 진보한 ACC시스템이라고 홍보한 토러스의 ACC는 차간거리는 3단계로 조절이 가능하고, 최고속을 정해놓는 방식이다.
그럼 엑셀을 밟지 않아도 최고속 이내에서 앞차와의 간격을 조절해가며 달리게 된다.

앞차와의 간격이 좁아지면 신속하게 속도를 줄인다. 다만 차간거리가 다시금 넓어지면, 다시 속도가 붙기까지 조금 느린감이 있다.
이럴 때는 엑셀을 밟아 수동으로 보정해주면 된다. 앞차가 설 경우 거의 정차 상태까지 가지만, 완벽한 정지는 하지 않는다.
충돌 위기라고 판단될 경우, 브레이크 답력을 민감하게 조절하여 운전자가 즉각 대응할 수 있게끔 보조해주기도 한다.

토러스를 시승하면서 가장 궁금했던 것은 역시 연비다.
토러스의 제원상 공식연비는 리터당 8.7km. 3500cc엔진치고는 아주 뒤떨어지지 않는다.

실제 시내 운전에선 풀탱크(71L) 상태에서 트립컴퓨터가 리터당 510~540km을 왔다갔다 하는 수준.
주행 중 순간연비 역시 크게 여기서 떨어지지 않았다.

토러스의 전체적인 느낌은 "편하게 안전하게", 차는 차로써 타는 사람들에게 어울린다는 생각을 해봤다.
그리고 거기에 최대한 초점을 맞춘 차라는 것이 느껴졌다. 알고보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요구하는 차는 그런 차니까.
 <수입차 전문 블로그 - 오토앤모터>

재밌으셨나요? 아래 손가락 버튼을 꾹 누르시면 더욱 재밌는 수입차 이야기가 계속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 , , , , , , ,


27 Comments
  • BlogIcon 냄비속개구리 2010.01.18 08:15 신고 이런 글 볼 때마다 저의 애마가 초라해지는군요..
    올해 6월에 올해로 10살된 EF 소나타 입양 했는데...
    나중에 우리 애기 늙으면 새 차 살때 참고하겠습니다.
  • BlogIcon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0.01.18 09:13 신고 초라해지다뇨?
    그런말씀 마세요. 가격으로 보자면, 끝도 없습니다.

    누가 뭐래도 본인 차가 최고라 생각하면, 그게 최곱니다.
    EF도 충분히 가치 있는 차고, 사랑받을만한 차라고 생각합니다. ^^
  • sk 2010.01.18 23:29 신고 이차 풀사이즈 아니고 미드사이드입니다. 소나타급.
  • BlogIcon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0.01.19 00:04 신고 sk님은 중형세단과 대형세단의 구분을 무엇으로 하시나요?

    배기량, 크기?
    토러스의 경우, 배기량(3500cc)으로 보나 사이즈(신형에쿠스보다 큼)로 보나 대형세단군에 속합니다.

    혹 다른 어떤 기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실제 토러스에서도 그렇게 홍보하고 있더군요.
    국내에서는 대형으로 구분해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 rider... 2010.01.26 02:45 신고 외형 길이로만 본다면 풀사이즈 세단이라 말 할 수 있겠죠. 하지만 토러스의 경우 꾸준히 트렁크 크기를 강조하죠?(골프백6개 실제 들어갑니다 ^^*) 문제는 여기에 있습니다. 트렁크 공간을 크게 빼다보니 뒷자석은 ㅡㅡ; 그건 캐딜락 CTS도 마찬가지죠, 두 차 모두 뒷자석은 안습이더군요. 토러스가 CTS보단 좀 넓긴 하지만 높은 뒷자석(신기해요 뒷자석이 상당이 높더군요) 그리고 짤린듯한 뒷 문짝, 뒷문을 열면 뒷바퀴 휠하우스를 마치 피하듯이 앞쪽으로 바짝 붙어서 타야하는 느낌이랄까 ㅜㅜ 하여간... 앞좌석 위주의 오너드리븐(물론 토러스가 쇼퍼드리븐이라고는 할수 없겠죠^^*) 이런 측면에서 본다면 중형차에 한표 던집니다.
  • JW 2010.04.19 00:21 신고 스펙보니까 길이가 5미터15센티
    풀사이즈 세단 맞구만
    다들 잘났군
    S클라스도 중형차라고 우겨보시지 ㅋㅋㅋㅋ
    블로그 잘 보고 갑니다 ^^
  • 나그네 2010.05.13 11:38 신고 토러스는 사이즈로 볼때 대형차입니다. Full size 라고 영문으로도 나옵니다. mid size는 포드 퓨전이라고 따로 있습니다. 이 차가 중형차 급이라면 소나타는 소형차(compact)되시겠습니다.
  • BlogIcon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0.05.14 15:39 신고 ㅎㅎㅎ
  • 장재우 2010.06.25 00:59 신고 전 6월 초 2010쏘울스마트오토 재고판매 행사때 데리고 왔는데요.
    출하하기 전에 광주공장에 우박이 내려서 우박맞은걸 받은..ㅠㅠ 새차로 바꾸려다가 광주공장까지 가서 길들이면서 끌고왔기에...걍 딜러한테 덴트 해달라고 했습니다. 기아차에서 덴트지원금30만원 나오더군요. 그걸로 보닛덴트하고 천정은 티가 많이 안나길래(천정보닛은 내장재를 뜯어야 한다기에 새차를 뜯기는 싫기에)10만원 보닛덴트하고 20만원 굳었네요..후에 차체 몰딩문제땜에 정비공장에 함 들어가서 교체받고 조향시 이음문제땜에 정비공장에서 3시간 수술받고...이리저리 문제가 많았습니다..ㅠㅠ 쏘울2010스마트를 1335만에 샀으니..(20만원 받은걸 합하면 1315만이네요) 싸게샀죠..ㅋㅋ 싼게 비지떡인가;;; 트립컴터로 보이는 연비가 시내는14.7 고속도로는17.1 나오는군요...오토차량이 이정도면 엄청나죠...ㅋㅋ차도 잘나가고 소음도 작고(진동은 좀 있는듯...) 차도 이쁘고 내부도 넓고 하는 등등의 좋은 이유등으로 만족하며 타고 있습니다. 토러스 안부러워요...쪼금 부럽긴하지만...ㅋㅋ
  • BlogIcon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0.06.27 13:27 신고 뭐니뭐니해도 자기 차가 최고예요!
  • broone 2010.01.18 11:52 신고 미국에서 10년 살면서 토러스 하면 거의 할아버지차 아님 경찰차의 인식이 있죠 크라운 빅토리아와 같이.... 기름 많이 먹었고.. 코너링이 안좋고.... 많이 좋아진거 같네요.. 그래두 전 토러스 하면 안좋은 연비와 제일 첨 차사고난 기억이 납니다...
  • BlogIcon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0.01.19 07:53 신고 저도 그래요!
  • 지니 2010.01.18 14:56 신고 미쿡!...이라는 이미지 때문인지...
    여~엉~ 와닿지 않는 이느낌!
    하지만! 마이키 시스템은 참 좋은 듯 합니다.
    가끔보면 이런얘들 있잖아요.
    운전면허 따자 마자 아버지 자동차 몰래 타고 나갔다가 사고 났다고 자랑 삼아 이야기 하는 얘들 말예요.
    저도 이부분에 대해서는 별로 할 말이 없습니다만...
    암튼 술이건 운전이건 제대로 바르게 배웁시다.
  • BlogIcon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0.01.19 07:54 신고 하하하하하하
  • 괜찮은데.... 2010.01.19 00:38 신고 차는 가격대비 참 괜찮은 것 같은데 아마도 실구입자 입장에서는 A/S 비용때문에 고민이 많이 될 것 같습니다.
    일본차들은 거의 국산차 수준으로 소모품등의 A/S 비용이 내려갔다고 하던데 포드쪽은 아직도 유럽차 수준인 것 같더군요.
    포드에서 이 부분만 경쟁력 있게 책정한다면 지금보다 판매율이 월등히 올라갈텐데...
    요즘 실구입 차원에서 웹상에서 여러 메이커를 알아보는데 현대차는 하는 짓이 얄미워서 싫고 토러스는 마음이 많이 가나 내구성과 소모품등 a/s비용 때문에 일본차로 생각이 많이 기우네요.
  • BlogIcon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0.01.19 07:54 신고 포드 쪽에서도 이사실을 모니터링하고 있겠죠?

    신차 홍보도 좋지만, 내구성,소모품등 A/S에 대한 적극홍보가 필요하다는 것을 캣치해낼 수 있길 바랍니다.
  • rider... 2010.01.26 23:39 신고 요즘 국산차 많이 욕먹죠 ^^* 하지만 포드 코리아의 수법에 절대로 많은 블로거/네티즌 분들이 속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일단 포드코리아는 처음 신형토러스를 내 놓을때 미국내 옵션을 그대로 들여와 낮은 가격에 팔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교육용 차량 약간만 시중에 들여놓고 선전만 무지하게 하고 실제 소비자들은 차량을 실제로 보긴 좀 어렵게 햇죠... 그러면서 시간을 좀 끌은듯한 느낌이 강했습니다(저만 느낀것인지 모르겠네요) 그 후 실제 한국에 수입된 토러스는 ㅡㅡ; 정말 포드코리아의 수작(너무 심한 표현은 아닌걸것입니다. 실제로는 욕을 해주고 싶은 심정)이 참 가증스럽더군요. 수입되는 Limited FWD 미국판매용의 옵션과 국내 수입용의 옵션이 확연히 차이나는 ㅡㅡ;(지금은 미국도 2010형으로 바뀌였고 이 이야기는 2009년 기준), 옵션없이 기본(standard)적용으로 가죽/우드핸들인데 국내수입된것은 가죽핸들입니다. 선택옵션에서 차이가 많이 나는데 국내 영업사원들에게 나간 양식에는 301 옵션으로 되어 있더군요. 미국내 판매용 이 옵션에 있는 것과 수입용하고 가장 큰차이는 푸쉬스타트버튼 입니다. 이것을 우습게 볼수도 있겠지만 벤츠 신형 e-class의 옵션은 250만원 상당입니다. 즉, 푸쉬스타트 기능만이 있는것이 아니고 키리스고 기능과 함께 각종 센서가 연동되기 때문이죠. 저 기능을 통채로 날렸더군요. 즉, 미국과 같은 옵션으로 저렴하게 판다고는 하였지만 그건 아닌거죠, 그럴려고 한국버젼을 만드는 동안 시간이 필요했겠죠. 또 많습니다. 가장 비싼것은 위에 언급한 것이고 그 외에 아웃사이드ecm을 또 날렸다는것. 아시죠? 눈 부심 방지 "아웃사이드전자크롬도금거울" 네 물론 비싸죠. 애프터 마켓에서 달려면 거의 100만원 상당이죠. 또 BLIS기능도 날렸죠. 이 외에도 작은것들 여럿 잇죠. 이것이 과연 미국과 (2009년 말 기준입니다 ^^*) 동일한 옵션의 차를 저렴하게 들여오는 걸까요? 한국소비자를 위하여? 포드 코리아가? ㅋㅋ 시간 끌면서 옵션 다 뺏습니다. 빼먹은 옵션만 해도 거의 돈 700~800만원 가까이.. 아니 훨 넘을 것입니다. 그러면서 싸게 판다는 것은 포드코리아의 수작이 현대/기아 와 다를 바가 없는 것이죠.(차한대에서 옵션을 빼서 700만원 정도의 마진을 더 챙긴다?대단하군요 원래 마진도 적잖을텐데 ㅡㅡ) 국산차는 자국민한테 수출용과 옵션이 달라 국내판매용이 비싸다고 구라치고 수입차는 외국에 있는 기본 및 선택을 다 빼고는 싸게 판다고 구라치고 ㅋㅋㅋ 한민족만 만만한 ***이구려~
  • BlogIcon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0.01.27 15:10 신고 너무 잘 알고 계시네요. 정체가 궁금합니다^^
  • 지비 2010.01.19 02:57 신고 미국차는 캐딜락 빼곤 별로라.. ㅎㅎ;;

    오늘 CTS, SRX 두루두루 앉아보고 왔는데요 정말 괜찮더군요~

    근데 CTS는 뒷좌석 헤드룸이 너무 좁아 깜놀했네요 -_-;;
  • BlogIcon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0.01.19 07:55 신고 요새 캐딜락 점점 이뻐지죠?

    아메리칸에서 유러피안 스타일로 바뀌어가는 것 같아요!
  • 이정 2010.01.20 00:22 신고 도대체 토러서는 왜 사는건데?? 이거 미국에서는 할아버지들이나 타는 차를.. 정말 이해 안됨..
  • 뱅가드 2010.01.20 00:35 신고 한국에는 할아버지 없나요?

    이제 이해되죠? 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0.01.26 14:57 신고 정답이네요.^^
  • 전자양 2010.01.22 00:59 신고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토러스에 대해 덩치가 크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서 약간 기대를 하고 있었는데 실물을 보고 깨끗이 마음을 접었습니다. 뭐랄까 위로 너무 껑충하게 부풀려 놓은 듯한 탓에 차가 옆으로는 오히려 좁아 보이는 느낌이었습니다. 기대를 많이 했는데 아쉽더라구요.
  • BlogIcon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0.01.26 14:57 신고 아...큰차 좋아하시는군요!
  • BlogIcon 집사람차는 토러스 2010.01.29 23:05 신고 벤츠와 비교하여도 외형상으로는 꿀리지 않네요.

    아래는 사실에 입각한 비교 사진 입니다.

    http://cafe.daum.net/jiocafe/14NEr/1/1/531/531
  • 행인3 2010.03.05 20:54 신고 정말 사진상으로는 전혀 꿀리지 않는 외형이네요
    댓글중에 옵션질 장난하는 포드.....라는데
    아직은 초심의 마음으로 장사해야 할 듯....
댓글쓰기 폼